비리사건의 진상은 밝혀져야

최근 검찰이 커다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민간인 불법사찰사건과 주택부지 구입비리사건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윗선이 확인되지 않았다』느니, 『고의성이 없다』느니 뭐니 하며 이 사건을 흐지부지하고 있는 것은 경악을 금할 수 없는 특대형 사기극이다.

민간인 불법사찰사건은 청와대의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정계, 사회계, 언론계 등 각계 인물들에 대한 일거수일투족과 동향을 체계적으로 감시미행하고 장악보고하면서 인권침해행위를 일삼은 권력형 범죄사건이다.

청와대 행정부서를 총괄하면서 개인들의 동향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이명박이 여기에 개입되지 않았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실제로 이명박은 이 사건에 깊숙이 관여하면서 저들에게 반기를 들거나 불만을 품고 있는 사람들은 물론 각계 인물들의 동향을 장악하고 수많은 공직자들을 체계적으로 숙청했다.

그런데 이에 대한 사건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고 『윗선이 없다』느니, 『명확한 실체가 없다』느니 하며 꼬리자르기식으로 사건이 종결되는 것은 이명박과 검찰, 새누리당의 공모결탁의 산물이다.

이명박으로 말하면 온갖 사기협잡과 기만술로 수많은 재산을 긁어모으고 그 돈을 뿌려 대통령감투까지 뒤집어쓴 도둑왕초이다.

그런데 지금 검찰은 권력에 아부굴종하면서 이명박의 범죄행위를 흑막속에 묻어두기 위해 딴전을 부리고 있다.

이명박의 부정부패와 사기협잡사건으로 알려진 BBK주가조작사건도 마찬가지이다.

2007년 대선 당시 가짜편지사건에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을 비롯한 이명박의 핵심측근들이 줄줄이 개입되어있다는 사실이 여러 경로를 통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아무런 내용도 없는 깡통수사결과를 발표하려 하고 있다.

심지어 그 무슨 「명예훼손」사건으로 결론하면서 비리사건을 마무리하려고 교활하게 책동하고 있다.

검찰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되었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없지만 그 진상이 명백히 드러난 사건에 대해서까지 이명박의 범죄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당치않은 억지주장을 펴고 있는 것을 보면 검찰이라는 것이 MB정권의 노복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그것은 검찰이 주택부지 구입비리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도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검찰은 이 사건을 수박 겉핥기식으로 조사하다가 얼마 전에는 이명박내외와 그의 아들 이시형을 비롯한 사건관련자 전원에 대해 불기소처분하고 사건을 마무리했다.

『개인적으로 이익을 챙기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하는 검찰의 불기소처분 이유에 온 국민이 분노했고 각 정당, 단체 인사들은 『파렴치의 극치』 로 준열히 단죄규탄했다.

부정부패와 사기협잡이 이명박의 생존방식이라는 것은 자타가 인정하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의 부정부패사건들은 여전히 흑막 속에 가리워져 있으며 증거자료마저 묵살당하고 있다.

그것은 이 사건들과 관련해 이명박과 새누리당, 그리고 검찰이 서로 공모결탁하고 면밀하게 짜고 들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명박의 부정부패행위를 은폐시키는 것은 새누리당이나 검찰에 있어서 자기의 이해관계에 부합된다고 여기고 있다.

집권연장을 꾀하는 새누리당은 이명박을 다 파먹은 김칫독으로 보고 있지만 정권연장의 발판으로 삼으려 하고 있고 검찰은 현재는 물론 다음 기를 넘겨다보면서 권력에 추파를 던지고 있는 것이다.

이명박과 새누리당, 검찰은 한 속통이다. 이런 추악한 사기협잡꾼들이 있는 한 권력형 부정부패와 부정비리사건들이 꼬리를 물고 발생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더욱이 엄중한 것은 추악한 공모결탁행위를 일삼으면서 국민을 기만하는 권력야심가, 권력머슴들이 존재하는 한 각종 권력형 부정부패사건들의 진실이 절대로 밝혀질 수 없고 주모자처벌도 이루어질 수 없다는 사실이다.

사건은 있지만 결과가 없는 범죄수사는 재발을 전제로 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피해를 볼 것은 우리 국민이다.

이명박과 같은 도둑왕초, 돈벌레가 다시는 생겨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도 이명박 보수패당의 온갖 부정부패와 부정비리사건들의 진상규명과 주모자처벌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