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6월 19일 노동신문

 《북인권법》조작으로 초래되는 엄중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보수패당이 지게 될것이다

조선민주법률가협회 대변인담화 

최근 남조선의 《새누리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19대 괴뢰국회에서 이른바 《북인권법》이라는것을 기어코 조작해보려고 발악하고있다.

《새누리당》패거리들은 그동안 《북인권법》이 야당의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것을 《애석하게 생각한다.》느니 뭐니 하면서 19대 괴뢰국회가 개원하면 법안을 다시 상정시켜 반드시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떠들어대고있다.

이른바 《북인권법》이라는것은 그 누구의 있지도 않은 《인권》문제를 간판으로 내들고 반공화국모략소동을 더욱 악랄하게 벌리기 위한 동족대결악법으로서 지난 17대, 18대 괴뢰국회에서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패들이 들고나왔다가 남조선 각계층과 야당의 반대에 부딪쳐 페기처분되였던것이다.

《새누리당》이 《북인권법》조작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고있는것은 저들의 반인민적, 반인권적악행으로 높아가는 민심의 불만을 딴데로 돌리고 《종북》론난을 일으켜 련북통일세력을 질식시키며 동족대결책동을 합법화하여 《대선》공작에 써먹어보자는데 있다.

《북인권법》조작책동은 북남공동선언리행의 앞길을 가로막고 북남관계를 더욱 파국에 몰아넣으며 전쟁불집을 터뜨리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다.

조선민주법률가협회는 괴뢰보수패당의 범죄적인 《북인권법》조작책동을 우리 공화국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정치적도발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에 역행하는 반민족적, 반통일적망동으로 락인하면서 준렬히 규탄한다.

《북인권법》이 조작되면 남조선에 《보안법》과 함께 반통일파쑈악법이 또 하나 생겨나게 된다.

이것은 동족사이의 체제와 리념대결을 부추겨 북남관계를 더욱 파국에 몰아넣고 통일의 길에 더 큰 장애물을 조성하게 될것이다.

뿐만아니라 남조선에서 진보민주개혁세력에 대한 괴뢰보수패당의 파쑈적탄압이 한층 기승을 부리게 될것이다.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과 야당들은 《새누리당》것들이 《북인권법》을 또다시 《국회》에 제출하여 기어코 조작하려고 책동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그 불순한 정체를 까밝히면서 반대배격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새누리당》은 얼토당토않은 《북인권법》같은것을 조작하려 할것이 아니라 반통일파쑈악법인 《보안법》을 철페하고 리명박패당에 의해 무참히 유린된 남조선인민들의 인권을 보장하기 위한 법이나 채택되도록 해야 할것이다.

남조선인민들은 동족대결책동을 합법화하려는 괴뢰보수패당의 발악적인 《북인권법》조작책동을 단호히 짓부시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

만일 《새누리당》패거리들의 발악적책동으로 괴뢰국회에서 《북인권법》이 조작되는 경우 북남관계에 돌이킬수 없는 엄중한 후과가 초래되게 될것이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새누리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지게 될것이다.

 

주체101(2012)년 6월 18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