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6월 8일 노동신문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 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조선로동당 제1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 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인 김영남동지, 최영림동지, 최룡해동지, 리영호동지, 김경희동지, 장성택동지, 김기남동지, 최태복동지, 문경덕동지, 리영수동지와 전용남1비서를 비롯한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중앙위원회 비서들이 여기에 함께 참가하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장군님을 모시고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는 크나큰 영광을 지닌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 대표들은 끝없는 감격과 환희, 무한한 행복에 넘쳐있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금수산태양궁전광장에 도착하시자 조국의 최북단 두메산골로부터 분계연선마을, 외진 섬에 이르기까지 전국각지의 모든 소학교, 중학교들과 분교들에서 평양에 초청되여온 모범소년단원들을 비롯한 2만여명의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 대표들이 터치는 폭풍같은 《만세!》의 환호소리가 6월의 푸른 하늘가로 세차게 울려퍼지였다.

열광의 환호를 올리는 경축행사대표들은 평범한 근로인민의 아들딸들을 우리 당과 조국력사에 특기할 대경사이며 인류력사에 전무후무한 특대사변으로 되는 영광의 경축행사에 불러주신 경애하는 김정은장군님에 대한 다함없는 감사와 고마움에 겨워 격정의 눈물을 하염없이 흘리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기쁨에 겨워 발을 동동 구르는 그들에게 환한 미소를 지으시고 손을 저어주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장군님께 소년단원들이 향기그윽한 꽃다발을 드리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를 통하여 김일성, 김정일조선의 새 세대들이 누리는 끝없는 영광과 행복을 온 세상에 소리높이 자랑한 온 나라 전체 소년단원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내시고 경축행사대표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앞날의 주인공들인 조선소년단원들이 지덕체를 겸비한 강성조선의 유능한 혁명인재, 기둥감으로 철저히 준비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였다.

전체 참가자들은 대해 같은 은덕을 베풀어주신 경애하는 김정은장군님의 사랑을 언제나 잊지 않고 김정은장군님께 끝없이 충직한 혁명의 계승자로 억세게 준비하며 학습과 소년단조직생활을 더 잘해나갈 굳은 맹세를 다지였다.

본사정치보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