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6월 6일 노동신문

 

조선소년단경축행사를 모독한 리명박패당은

가장 비참한 최후를 면치 못할것이다

김일성사회주의청년동맹, 조선소년단 련합성명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크나큰 은정속에 혁명의 수도 평양에서는 우리 학생소년들의 대축전인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가 성대히 열리고있다.

지금 온 나라 방방곡곡에서 초청되여온 2만명의 우리 학생소년대표들은 최상최대의 특전속에 행복에 넘친 나날을 보내고있다.

이 땅의 평범한 로동자, 농민의 아들딸들이 소년단대표로 초청된 기쁨을 소리높이 터치고 자녀들이 받아안은 영광과 자랑이 꿈만 같아 부모들이 잠 못 이루며 절세의 위인을 우러러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있다.

지구상에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어린이들이 있지만 우리 공화국처럼 나라의 왕으로 떠받들리며 만복을 누리는 어린이들은 그 어디에도 없다.

더구나 령도자가 전국의 학생소년대표들을 성대한 소년단경축행사에 친히 초청해주시고 그들을 위해 사랑의 특별비행기를 날리고 특별렬차를 달리게 한 그런 경이적인 사변은 그 어느 력사에도 찾아볼수 없다.

만사람을 격동시키며 전례없는 규모에서 성대히 펼쳐진 왕들의 대축전, 조선소년단창립 66돐 경축행사는 가장 고결하고도 가장 위대한 후대사랑의 최고결정체이다.

그것은 온 나라 어린이들을 자애로운 한품에 안아 온갖 사랑을 베풀어주신 어버이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후대관, 미래관을 그대로 이어받으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뜨거운 은정이 낳은 또 하나의 사랑의 전설이다.

그러나 리명박역적패당은 어용나팔수들을 내세워 우리 어린이들에 대한 어버이사랑과 조선소년단경축행사에 대해 《의도적연출》이니, 《환심성행사》니 하면서 입에 담지 못할 악담을 줴치고 우리 학생소년들을 《철부지》니, 《장마당아이들》이니 뭐니 하며 험담질을 해대고있다.

더우기 격분을 자아내는것은 우리의 최고존엄을 이전 도이췰란드의 나치스폭군에 비유하여 악랄하게 중상모독해나선것이다.

이것은 생명보다 귀중한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용납 못할 극악한 도발이며 백두산절세위인들의 품속에서 세상에 부럼없이 자라온 우리 청소년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다.

우리 학생소년들이 얼마나 따사로운 품에서 태여나고 얼마나 은혜로운 사랑속에 성장하였는지 무지하고 돈밖에 모르는 리명박역적패당은 열백번 죽어도 알수 없는것이다.

그처럼 엄혹했던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에도 어버이장군님의 품속에서 배움의 나래를 활짝 펼치며 《세상에 부럼없어라》 행복의 노래를 마음껏 부르며 자란 우리들이다.

이번에 진행되는 조선소년단창립 경축행사는 우리 어린이들을 가장 귀중히 여기고 사랑의 한품에 안아 조국의 양양한 미래로 키워주는 우리 당의 크나큰 은정에 의하여 마련된것이다.

온 세상사람들이 부러움과 찬탄을 금치 못하는 이 경축행사에 동족으로서 박수를 보내지는 못할망정 갖은 험담과 악담질을 해대면서 우리 어린이들의 티없이 맑고 깨끗한 마음을 란도질하며 경사로운 축전행사까지 시비하는것이야말로 인간의 탈마저 벗은 반인륜적, 반민족적망동이다.

지금 역도패당은 우리 인민군대의 공개통첩장에 질겁하여 《언론의 자유》니 뭐니 하고 경악할 넉두리들을 늘어놓고있다.

저들을 비방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그토록 가혹하게 탄압하는 괴뢰패당이 《언론의 자유》를 떠드는것은 실로 가소로운 변명이며 천추에 용납 못할 만고역적의 가련한 비명에 불과하다.

리명박패당의 반인민적악정밑에 버림을 받는 남조선의 불행한 아이들을 보라.

정의와 진리를 가르쳐야 할 신성한 교정이 돈벌이마당으로 전락되고 순진한 동심이 썩은 정치에 의해 병들고있다.

생활고에 시달리다 못해 부모들에게서까지 버림받은 아이들이 거리를 방황하고 생명마저 유린당하는 남조선은 이 지구상에 없는 《어린이자살왕국》으로 악명떨치고있다.

남조선을 어린이들의 지옥으로 만든 역적패당이기에 공화국의 곳곳에서 울려퍼지는 우리 어린이들의 행복의 웃음소리에 기겁하고 그것이 남녘의 민심에 미치는 영향을 그처럼 두려워하고있는것이다.

지금 우리 청소년들의 분노와 적개심은 하늘에 닿았다.

우리 청소년들은 인민군대에 공개통첩장에서 공포한대로 추악한 도발자들에게 하루속히 무서운 복수의 불벼락을 퍼부을것을 강력히 요청하고있다.

도발자들을 징벌하는 이 결사의 성전에 우리 청소년학생들도 총폭탄이 되여 함께 떨쳐나설것이다.

이제 우리 천만군민이 우리의 최고존엄과 우리 학생소년들을 모독한 리명박역적패당을 어떻게 복수하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게 될것이다.

괴뢰역적패당은 특대형도발에 대해 사죄하지 않는 한 가장 비참한 최후를 면치 못할것이다.

주체101(2012)년 6월 5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