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고]

절대로 동조해서는 안된다

지금 새누리당은 『종북』이니, 『부정투표의혹』이니 뭐니 하며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당선자들에 대한 제명을 논의하자고 민주통합당을 연일 압박하고 있다.

새누리당의 이러한 망동은 초보적인 질서와 원칙마저 난폭하게 파괴하는 횡포한 처사인 동시에 야권연대를 파괴하여 대권강탈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해보려는 악랄한 술책이다.

사실 통합진보당이 내건 주한미군철수, 공동선언지지, 평화통일 등은 분열된 조국의 강토에서 살아 숨쉬는 정당이라면 누구나 내놓을 수 있고, 또 내놓아야 할 강령이다.

지금 문제로 나선 「부정투표의혹」도 아직 완전히 밝혀진 것도 없다.

시간이 갈 수록 통합진보당의 진상조사결과가 허위로 밝혀지고 있는 판이다.

새누리당이 곧잘 떠드는 실정법에도 국회의원을 그만두는 것은 본인이 사퇴하거나 탈당하는 방법, 또 법원 최종 판결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국회 윤리특위 규정에도 의원재임 중 잘못으로 국한돼 있다.

한마디로 새누리당이 『제명』이요 뭐요 하고 떠들어 댈 명분도, 이유도 없다.

실지 이러한 논의를 하자고 한다면 우선 새누리당 의원들, 새누리당이 공천했으나 탈당한 당선자들을 제명처리 대상자로 논의해야 한다.

논문표절과 제수 성추행으로 탈당한 문대성, 김형태도 처리할 수 있고, 같은 이유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정우택, 염동렬, 신경림, 유재중 당선자도 함께 논의대상에 올려야 한다.

또 사상편향을 기준으로 삼겠다면 김문수 도지사, 쿠데타를 높이 찬양한 박근혜도 제명대상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제 패당에 대해서는 외면한채 통합진보당에 대해서만 제명을 요구하는 것은 국회 안에 법과 질서를 무시한 새로운 위헌규정, 위헌사례를 만들어내고 그에 근거하여 어느 때든지 야당세력을 죽이겠다는 것외 아무 것도 아니다.

이러한 새누리당의 속셈을 간파하지 못하고 동조하는 경우 국회는 더욱 철저히 민생 죽이기국회, 새누리당의 독판치기 무대로 전락될 것이며 야당세력은 아무 때든지 국회에서 축출당할 위험에 처하게 된다.

통합진보당에 이어 민주통합당까지도 거세말살하려는 것이 새누리당의 야심이다.

보다 엄중한 것은 이것이 실현되는 경우 야권연대내부의 불신임과 갈등으로 이어져 연대자체가 공중분해될 수 있다는데 있다.

그때가서 아무리 상대를 이해시키고 화해의 손을 내밀어야 무슨 필요가 있겠는가.

새누리당이 보수언론과 야합하여 『제명』을 떠들고 통진당의 「부정투표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또한 연이어 터져 나오는 저들 내부의 부정부패와 사대매국행위, 민생파탄 등으로 하여 쏠리는 야당과 민심의 분노와 공격의 화살을 딴 데로 돌림으로써 저들의 숨통을 열어보려는 술책이다.

통합진보당 사태를 걸고 야권연대세력들을 압박함으로써 그들이 저들과 정면대결할 시간적 여유를 주지 않으며 민심의 이목을 그들에게 돌림으로써 지지율을 깎아 내리는 동시에 그 기간에 저들은 시간을 얻어 민심의 눈초리를 피해보려는 것, 이것이 새누리당의 또 다른 목적이다.

새누리당의 이러한 술수에 휘말려 든다면 12월 대선은 물론 현정권과 보수세력심판, 나아가서 6.15자주통일시대의 흐름도 이어 나갈 수 없을 것이다.

색깔론시비가 무섭고 당면한 기득권유지에 눈이 어두워 새누리당에 동조한다면 그것은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격이라는 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

야권연대세력들은 새누리당의 책동에 대한 침묵도, 통합진보당에 대한 외면도 역적패당에 대한 동조로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새누리당의 반통합진보당 공세에 단호한 반격을 가해야 한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과 이명박 패당의 부정부패, 사대매국, 민생파탄행위를 계속 여론화, 쟁점화하여 역적패당의 야권연대 파괴책동을 무력화시켜야 한다.

하여 이 땅에서 반새누리당, 반이명박 기운을 더욱 고조시켜 12월 대선을 민중이 바라는 새 정치, 새 생활실현의 출발점으로 만들어야 할 것이다.

새누리당의 제명논의에 절대로 동조해서는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