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졸한 모략행위

최근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인 노건평씨의 계좌에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이 입금된 것을 확인했다』느니, 『뭉칫돈이 발견됐다』느니 뭐니 하며 수사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이명박의 모략에 의해 꾸며진 또 하나의 정치 사기극이다.

보수언론까지 총 발동해 벌이고 있는 이번 광란극은 부정부패를 일삼아온 자기의 더러운 정체를 가리우고 여론을 딴 데로 돌려보려는 이명박의 오그랑수에 지나지 않는다.

이명박이야말로 집권 전부터 오늘에 이르는 전기간 권력형 부정부리행위로 이남사회를 어지럽힌 부정부패의 왕초이다.

지금 커다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었던 최시중의 부정자금사건이나 이전 지식경제부 차관이었던 박영준의 부정자금사건, 「상왕」행세를 하며 인사문제에까지 개입해 여기저기서 뭉칫돈을 받아 먹은 이명박의 친형인 이상득의 부정부패사건 등 권력형 부정부패사건들의 뒤에는 예외없이 이명박이 있다.

이 뿐이 아니다. 이명박의 사돈이라는 자는 비자금을 조성하다가 덜미를 잡혔고 이명박의 처 사촌은 서울 버스운송회사 이사장을 국회의원으로 당선시겨 주겠다고 약속하고 거액을 받아먹은 사실이 들짱났다. 부산저축은행사건 , 함바 비리사건, 서울 내곡동의 주택부지사건, BBK주가조작사건 등 이명박과 그 족속들이 걸려든 부정비리를 꼽자면 숨이 막힐 지경이다.

이 사건들만 조사해도 이명박은 교수대에 올라야 할 중 범죄자이다.

그런데 이명박이 이런 대형 부정비리사건들은 요리조리 회피하면서 사실무근으로 확인된 노무현의 불법 정치자금사건이라는 것을 집요하게 들고 나오고 있는 것은 저들에게 쏠리는 민심의 화살을 피하고 앞으로의 대통령선거를 유리하게 치르어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전대미문의 모략과 권모술수로 선임자를 모해하고 죽음으로까지 몰아가고도 모자라 그것을 정치적 잔명을 부지하기 위한 방편으로 여기며 혈안이 되어 날뛰는 이명박은 포악한 독재자, 인면수심의 야만에 지나지 않는다.

저들의 범죄행위를 가리우기 위해 사람잡이에 미쳐 돌아가는 이명박과 같은 부정부패의 왕초, 희세의 살인마가 아직도 국민의 머리위에 군림하고 있는 것은 수치가 아닐 수 없다.

현실은 이 땅에서 고질적 악습으로 되고 있는 권력형 부정비리행위를 근절하자고 해도 그 주범인 이명박을 하루 빨리 숙청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