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에 연루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노무현 정부 인사들의 퇴출과 이명박의 지시에 따른 사찰사건 처리 등을 목적으로 만든 조직이었음을 폭로하는 문건이 발견되어 세인을 더욱 경악케 하고 있다.

이것은 역도가 떠들어 온 『민주주의』요, 『화합』이요 뭐요 하는 것은 완전한 허위이며 실제에 있어서 정적제거 등 자기의 권력지반을 다지기 위해서는 그 어떤 짓도 가리지 않는 파쇼깡패임을 여실히 보여주는 특대사건이 아닐 수 없다.

주지하다시피 이명박역도는 말끝마다 『민주주의구현』이요, 『포섭』이요 뭐요 하며 마치도 큰 도량이나 가진 듯이 많이 떠들어 왔다.

그러나 이번에 폭로된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설립경위는 역적패당의 정체를 낱낱이 드러냈다.

드러난 바와 같이 애당초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설립자체가 노무현 정권시절 인사들의 퇴출과 역도의 사찰지시를 수행하기 위해 조작되었다.

2008년에 작성된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업무추진 지휘체계』 문건에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노무현 정권 인사들의 음성적 저항 등으로 이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차질이 빚어지자 이를 타개하기 위해 설립됐다』고 적혀 있은 사실이 이를 명백히 입증하고 있다.

역적패당은 바로 이를 위해 외형상 국무총리에게 소속시키고 실제에 있어서는 역도에게 직접 보고하여 처리하도록 하였다.

공개된 문건에 『특명사항은 청와대 비선을 거쳐 이명박 또는 대통령실장에게 보고 한다』고 적혀 있은 사실, 『지원관실 국장과 과장 인사는 총리실이 아닌 청와대 비선에서 직접 관리』, 『비선 조직 이외의 부서에서 불필요하게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도 포함된 사실이 이를 낱낱이 드러내고 있다.

또한 조직원들의 선발 기준은 이명박 역도에 대한 충성심으로서 실제 지원관실에 각 부처에서 역도의 고향 인사들인 「영포라인」을 필두로 한 경북 인사들이 대거 파견된 사실이 이를 논박할 여지 없이 증명해주고 있다.

물론 지난 시기 유신독재자와 전두환, 노태우 군부깡패들이 저들과 한 고향이거나 군부출신들을 정권의 요직에 들어 앉힌 실례는 허다하다.

그러나 정보원과 경찰, 검찰, 군부 등 폭압기구들도 모자라 정부 내에까지 저들 패거리들로 청와대가 직접 지휘하는 감시기관들을 만들어놓고 정치적 적수들 지어 일반시민들에 대한 탄압을 벌인 예는 일찍이 없었다.

결국 현 당국이 청와대로부터 하부말단에 이르기까지 탄압과 폭압의 수단으로 뒤덮힌 최악의 파쇼정권이었음을 현실로써 드러내놓았다.

만약 이명박 역적패당과 그에 동조하는 새누리당 패거리들을 그대로 둔다면 우리 국민이 앞으로 어떤 더 큰 화를 입을지 모른다.

전 국민은 새로운 파쇼독재의 칼바람을 몰아오는 이명박과 그와 한 뱃속인 새누리당 패거리들을 반대하여 분기해 나서야 할 것이다.

아울러 이번 민간인 불법사찰의 진상을 끝까지 파헤쳐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줄 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