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인사 발표, 무엇을 보여주는가.

이명박이 7일 국가정보원 1,2차장, 교육과학기술부 제1차관, 병무청장, 조달청장, 해양경찰청장과 청와대 의전, 치안, 교육비서관 등의 내정자들을 발표했다.

이번 인사발표명단을 접하면서 국민은 도리질을 했다.

왜 그렇지 않겠는가.

내정자들이 하나같이 이명박의 측근들인데다 악질적인 보수세력들이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국정원 1차장인 남주홍만 보아도 그는 민심의 버림을 받은 대북강경파이다.

남은 20여년전인 1992년 대통령선거 당시 김영삼의 「통일정책」공약작성에 관여하였으며 집권 후 안전기획부 안보통일보좌관,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사무차장으로 있으면서 반북대결에 적극 가담하였다.

남북이 확약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대남통일전선전략용 공작문서』, 『부도 날 수밖에 없는 약속어음』이라고 핏대를 돋구면서 그 이행을 한사코 반대해 나서고 있는 것도 남주홍이다.

남은 『통일은 없다』라는 글에서 『북의 우리 민족끼리전략은 남한내 깊숙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친북세력을 확대시켜 스스로 북의 연방제통일안을 받아들이도록 유도하자는 비군사적 방법의 대남적화전략』이라고 하면서 『자칫하면 북의 통일전선전략에 그대로 휘말려 오히려 남한체제가 먼저 급변할 위험마저 내포하고 있다』고 역설하여 국민의 거센 항의를 받기까지 했다.

동족대결이 골수에 사무친 남은 앞장에서 『북주적론』부활을 고창했으며 북의 전쟁억제력을 악랄하게 비방중상하면서 『미국이 북의 핵도발을 테러와의 전쟁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는 악담을 늘어놓기도 하였다.

특히 2007년 제17대 대통령선거 당시 이명박의 두뇌집단으로 불리우던 국제전략 연구원에서 외교안보분야의 자문을 하면서 「대북정책」공약인 「비핵,개방,3 000」작성에 관여하였으며 모략적인 천안함 사건을 북의 소행으로 몰아붙이면서 국제공조체제를 구축하고 각종 대북제재로 응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존엄 높은 이북의 체제를 「병영국가」로 모독하면서 있지도 않는 「북인권」문제를 국제무대에 들고 다니면서 반북대결에 열을 올리었다.

남은 민주의 교살자이기도 하다.

국민이 한사코 반대하는 보안법폐지를 「북의 대남공작」에 의한 것으로 헐뜯으면서 기를 쓰고 반대해 나서고 있는 것도 , 진보세력들과 단체들을 「좌파」,「친북단체」로 몰아붙이면서 타도해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는 것도 남주홍이다.

남은 철저한 친미분자이다.

그는 미군의 영구주둔을 애걸하면서 MB 외교정책인 「한국외교 7대과제와 원칙」(일명 「MB독트린」)에 남북관계를 미국과의 공조에 기반하여 다루어야 한다고 작성하였다.

때문에 국민각계는 남주홍을 『한국판 네오콘』,『이명박과 새누리당보다 더한 대북강경론자』로 비난하고 있다.

그런 것으로 하여 남은 이명박의 집권과 함께 첫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되었다가 국회청문회에서 거센 항의에 부딪쳐 자진 사퇴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

이런 자를 이명박이 국정원 1차장으로 임명한 것은 결국 임기 말까지 대북적대시정책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고 더욱 강경히 밀고 나가겠다는 것을 내외에 선언한 것이나 같다.

이명박이의 인사내정을 통해 국민은 이명박과 그 패당이야말로 특등매국노, 통일의 암적 존재이며 반드시 청산해야 할 민족의 원수들이라는 것을 더욱 확신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