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5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만경대유희장을 돌아보시였다 

 조선로동당 제1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만경대유희장을 돌아보시였다.

만경대유희장은 우리 인민들에게 보다 유족하고 문명한 생활을 안겨주시려고 언제나 마음써오신 위대한 수령님과 어버이장군님의 크나큰 사랑과 은정에 의하여 꾸려진 인민의 문화휴식터, 대중문화정서교양거점이다.

총부지면적이 70정보에 달하는 만경대유희장은 갈매지벌에 꾸려진 1계단유희장과 송산벌에 확장되여 건설된 2계단유희장, 물놀이장으로 이루어져있다.

만경대유희장은 지난 수십년동안 인민들과 청소년학생들에게 기쁨과 랑만을 안겨주고 휴식의 한때를 마음껏 즐기도록 하는데 적극 이바지하여왔다.

김정은동지께서는 만경대유희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면서 관리운영정형을 구체적으로 료해하시였다.

2계단유희장의 배그네앞에 이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유희장구내도로가 심히 깨여진것을 보시고 도로포장을 마지막으로 한것이 언제인가를 물어주시면서 도로관리를 잘하지 않아 한심하다고 지적하시였다.

측백나무, 향나무들의 밑정리를 하지 않은데 대해 지적하시면서 나무들의 주위에 조약돌을 여러가지 모양으로 곱게 박아놓으면 보기에도 좋지 않겠는가고 말씀하시였다.

유희장구내의 보도블로크사이로 잡풀이 돋아난것을 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시고 한포기, 한포기 몸소 풀을 뽑으시며 일군들의 눈에는 이런것이 보이지 않는가, 유희장관리일군들이 주인다운 립장과 일터에 대한 애착,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려는 량심이 있다면 이렇게 일할수 있는가, 설비갱신같은것은 몰라도 사람의 손이 있으면서 잡풀이야 왜 뽑지 못하는가, 유희장이 이렇게 한심할줄은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등잔불밑이 어둡다는 말이 바로 이런 곳을 두고 하는 소리라고 격하신 어조로 말씀하시였다.

그이께서는 유희기구들의 도색도 제대로 하지 않고 그대로 운영하고있다고 하시면서 일군들과 관리성원들의 인민에 대한 복무정신이 령이 아니라 그 이하라고, 이것은 실무적인 문제이기 전에 사상관점에 대한 문제라고 엄하게 지적하시였다.

분수터에 이르시여서는 이런저런 조건으로 가동시키지 못한다고 해도 깨끗이 정리야 해놓을수 있지 않겠는가고 지적하시였다.

일군들이 만경대유희장을 돌아보고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고 하시면서 이 기회에 인민들에 대한 복무정신을 똑바로 간직하도록 경종을 울려야 하겠다고 말씀하시였다.

그이께서는 만경대유희장을 선군시대의 요구에 맞게 새로 변모시켜야 한다고 하시면서 그 과정이 우리 일군들속에 남아있는 낡은 사상관점을 들어내는 계기, 낡은 일본새에 종지부를 찍는 계기로 되게 하여야 한다고 지적하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만경대유희장을 새롭게 꾸리는데서 나서는 과업을 제시하시였다.

인민군대의 강력한 건설력량을 파견하여 유희장을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변모시킬데 대한 과업을 동행한 최룡해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에게 주시였다.

김정은동지께서는 평양시당과 성, 중앙기관을 비롯한 련관부문의 일군들이 만경대유희장을 새롭게 꾸리기 위한 사업에서 자기들앞에 맡겨진 임무와 책임을 다함으로써 인민을 위하여 복무할데 대한 당의 의도를 실천속에서 빛내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인 최룡해동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마원춘동지가 동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