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5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외무성 대변인 공화국을 걸고드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들의 《공동성명》을 단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들이 우리를 걸고드는 《공동성명》을 발표한것과 관련하여 6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오스트리아의 윈에서 진행되고있는 2015년 핵무기전파방지조약리행검토대회를 위한 1차준비회의에 참가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들이 우리의 평화적위성발사를 문제시하고 핵활동중단과 핵억제력포기를 요구하는 《공동성명》이라는것을 발표하였다.

이것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편승하여 우리의 자주권과 평화적인 우주 및 핵리용권리를 침해하는 엄중한 불법행위이다.

문제의 엄중성은 상임리사국들이 공정성을 떠나 끊임없는 핵위협공갈과 적대시정책으로 조선반도핵문제를 산생시킨 장본인인 미국의 죄행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9. 19공동성명의 동시행동원칙에도 맞지 않게 미국의 강도적요구만을 일방적으로 받아외운데 있다.

이 세상에서 핵시험을 제일 많이 하고 핵무기도 가장 많이 가지고있는 나라들이 바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들이다.

온 인류를 수백번도 더 파멸시킬수 있는 위험한 핵무기고들을 계속 유지하고있는것으로 하여 다른 그 누구의 핵문제를 말할 도덕적자격조차 없는 그들이 핵전쟁위협을 가장 오래동안 직접적으로 받아온 피해자인 우리를 걸고든것은 가증스러운 적반하장이 아닐수 없다.

핵무기전파방지조약의 리행을 검토하는 마당에서 이런 궤변을 들고나온 목적은 상임리사국들이 저들의 핵무기독점을 영구화하기 위한데로부터 회의의 이목을 딴데로 돌려 핵군축의무리행을 회피하려는데 있다.

핵대국들이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서 더 탈퇴하는 나라가 없도록 하려면 조약의 기본사명에 맞게 모든 나라들의 평화적핵리용권리를 존중해야 하며 저들의 핵군축의무를 놓고 더 이상 말재간이나 눈속임장난에 매여달리지 말아야 한다.

미국이 원자탄으로 우리를 위협하던 시대는 영원히 지나갔다.

우리는 자위적인 핵억제력에 기초하여 나라의 자주권을 억척같이 수호하고 평화적인 우주개발과 핵동력공업발전을 힘있게 추진하면서 인민들이 사회주의부귀영화를 마음껏 누리는 강성국가를 보란듯이 건설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