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전적으로 정당하다

정말 속이 시원하다.

이명박 역도와 보수언론을 겨냥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의 통고는 민족반역의 무리들을 더 이상 용납치 않으려는 우리 민족의 분노의 폭발로서 전적으로 정당하다.

사실 이북은 반북대결에 미쳐 무엄하게 날뛰는 이명박 쥐새끼무리들과 그 하수인인 보수언론들에 알아들을 만큼 경고도 하고 규탄도 했다.

그러나 역적패당과 어용나팔수들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인권』이요 뭐요 하며 북의 체제를 비방중상하다 못해 최고존엄까지 걸고 들며 발악해 나섰다.

심지어 이명박쥐새끼는 몇 기의 미사일까지 만지작거리며 『집무실창문을 통한 최고수뇌부 타격설』까지 늘어놓는 추태를 부렸다.

이북민중 아니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최고존엄은 생명이나 같다.

민족의 운명과 미래, 행복과 통일번영이 여기에 달려있다.

그런데 이명박 쥐새끼무리들과 어용나팔수들이 악을 쓰고 달려 드니 이런 악당들을 어찌 용서할 수 있겠는가.

참을성과 인내성에도 한계가 있고 말에도 끝이 있는 법이다.

이젠 더 이상 다른 방법이 없다.

오직 힘으로, 무자비하게 쓸어버리는 것뿐이다.

지금 우리 민중은 기다리고 있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의 통고대로 이명박 쥐새끼무리와 보수언론들이 무자비하게 초토화되어 버릴 그 시각을…

그리고 통일의 만세소리가 울릴 그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

나도 그 날을 앞당기기 위해 반이명박, 반보수투쟁에 더욱 힘차게 떨쳐 나서겠다.

(시민 이영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