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23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고 통고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는 23일 다음과 같이 통고하였다.

만고역적 리명박쥐새끼무리들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분노는 하늘에 닿았다.

그 분노가 《짓뭉개버리라》, 《죽탕쳐버리라》, 《찢어죽여버리라》의 함성으로 하늘땅을 흔들고있다.

그래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며 쏠라닥거리고있는것이 바로 리명박역적패당들이다.

4월 20일에는 서울 강북구 수유동 쥐새끼들의 소굴인 《통일교육원》에 나타나 《지금 북에는 빵뿐아니라 개인의 자유와 인권도 필요한것》이라며 우리가 핵이나 미싸일개발의지를 굽히지 않는다면 《북의 체제변화에 주목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하며 《이북주민들의 삶을 개선하려면 협동농장들을 해체하고 농지개혁을 실시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제넘는 소리를 또다시 줴쳐댔다.

이에 앞서 4월 19일에는 괴뢰국방과학연구소라는데 나타나 볼품 없는 몇기의 미싸일을 어루만지며 그것들이 신성한 우리 공화국의 그 어느 곳이나 《즉각 타격》할수 있는 정밀성과 위력을 가지고있다고 희떱게 떠벌이면서 감히 《집무실창문을 통한 최고수뇌부타격설》까지 무엄하게 내돌리는 극히 엄중한 도발광기를 부리기 시작하였다.

여기에 괴뢰국방부 장관 김관진을 비롯한 군부호전광들이 함께 장단을 맞추며 놀아댔다.

현실은 역적패당의 도발광기가 이미 분별을 잃은지 오래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한편 역적패당의 시녀로 전락된지 오랜 보수언론매체들은 쥐새끼무리들의 추악한 망동을 그대로 여론화하는 추태를 부리는데 피눈이 되여 돌아치고있다.

여기에는 서울한복판에 자리잡고있는 《동아일보》와 KBS,MBC,YTN과 같은 언론매체들까지 가담하고있다.

지금까지 저지른 만고대역죄를 천만번 사죄하고 스스로 죽음을 선택해도 성차지 않을 역적패당들이 도리여 이발을 갈며 도전해나서고있는것이다.

날을 따라 험악하게 번져지고있는 사태와 관련하여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는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이 통고한다.

역적패당의 분별없는 도전을 짓부셔버리기 위한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이 곧 개시된다는것을 알린다.

우리의 특별행동은 노호한 민심과 분노의 폭발이며 우리의 최고존엄을 사수하기 위한 천만군민의 성전이다.

특별행동의 대상은 주범인 리명박역적패당이며 공정한 여론의 대들보를 쏠고있는 보수언론매체들을 포함한 쥐새끼무리들이다.

우리 혁명무력의 특별행동은 일단 개시되면 3~4분, 아니 그보다 더 짧은 순간에 지금까지 있어본적이 없는 특이한 수단과 우리 식의 방법으로 모든 쥐새끼무리들과 도발근원들을 불이 번쩍나게 초토화해버리게 될것이다.

우리 혁명무력은 빈말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