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23일 노동신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성명

 

최근 조선반도에는 동족대결에 환장이 된 리명박역적패당의 광기가 극한점을 넘어서 더는 그대로 놔둘수 없는 비상사태가 발생하였다.

천하의 못된짓만을 골라해온 추악한 역적패당이 끝내 분별을 잃고 우리의 최고존엄을 또다시 악랄하게 모독하였다.

마음속에 소중히 간직되여있는 정신적기둥을 목숨보다 귀중한 존엄으로 여기고 그것을 모독하는데 대하여서는 참지 않는것이 동서고금에 일치한 인간의 본성이고 고상한 사상감정이다.

사상과 제도, 신앙과 정견의 차이를 떠나 매개 나라와 민족의 최고존엄만은 존중하는것이 인류의 보편적인 도덕으로 굳어져왔다.

리명박역도는 감히 위대한 수령님의 탄생 100돐경축행사에 돈이 얼마 들었다느니, 그 돈이면 식량을 얼마 사올수 있다느니 하는 악의에 찬 돈벌레타령을 해댐으로써 우리 인민의 숭엄한 사상감정에 마구 칼질을 하는 특대형도발행위를 저질렀다.

민족재생의 은인이시고 인류의 대성인이시며 공화국의 영원한 주석이신 위대한 수령님의 탄생 100돐은 최상최대의 민족적명절이며 인류사적대경사이다.

동족으로서 이 뜻깊은 명절을 같이 축하해주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악랄하게 중상모독한 리명박역도야말로 인간이기를 그만둔 시대의 추물이 아닐수 없다.

인간이 쓰레기로 전락되기까지에는 과정이 있기마련이다.

돌이켜보면 리명박역도는 6. 15통일열기로 차넘치던 북남관계를 최악의 상태로 몰아넣은 재앙이였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긴장격화만을 산생시킨 화근이였다.

역적패당이 지난해 우리에 대한 국제적인 식량협조움직임을 막아보려고 발악하다 못해 《북이 태양절잔치에 쓰려고 식량을 비축한다.》는 터무니없는 모략선전에 매여달릴 때 우리는 이미 리명박역도를 안팎으로 잘못된 인간오작품으로 락인찍었다.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태양으로 떠받드는 민족의 어버이를 중상모독한 역적패당에 대한 치솟는 분노를 터뜨리고있으며 역도를 무자비하게 징벌할수 있도록 명령만 내려달라고 가슴치며 웨치고있다.

예로부터 동방례의지국으로 이름난 이 나라의 순박한 녀성들까지도 《리명박쥐새끼무리를 때려잡자.》고 절규하는 피끓는 목소리가 온 강산을 울리고있다.

동족대결을 유일한 생존수단으로 삼고 최후발악을 하는 리명박역적패당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끝끝내 깨뜨리고야말 악성종양으로서 한순간이라도 빨리 제거해버려야 한다는것이 일치한 의사이다.

정치적림종을 앞둔 역도가 분별을 잃고 최후발악을 하고있는것으로 하여 지금 조선반도정세는 통제밖으로 벗어날수 있는 긴박한 상황에 처하였다.

조성된 사태에 대처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이제 조선반도에서 무슨 일이 터지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리명박역도에게 있다는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만일 동맹자나 동반자라고 하여 인륜도덕까지 무참히 짓밟은 인간쓰레기를 두둔하면서 우리 민족내부의 일에 간섭하려드는 나라가 있다면 하늘끝에 가닿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분노의 창끝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