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불법 사찰, 국정원에 이어 기무사도 관여

박영선 민주통합당 MB - 새누리 심판 국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국정원과 기무사도 민간인 불법 사찰에 관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것이 『원충연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조사관의 수첩을 분석한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브리핑을 통해 『BH, 공직기강, 국정원, 기무사도 같이 함』, 『H.P 도청OO』, 『장비(노트북, 망원경, 카메라)』 등이 기재된 원 전 조사관의 수첩 내용도 공개했다.

원래 기무사는 어떠한 이유로도 민간인과 관련된 업무를 볼 수 없게 돼 있다.

박 위원장도 『수첩에 국정원과 기무사가 등장했다는 사실을 주목해야 한다』며 『이 것은 명백한 불법이고 국민을 속이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민간인 사찰이 대단히 조직적으로 보여주는 정황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민간인 불법사찰에 청와대가 개입한 증거들이 연이어 폭로되면서 각계는 MB와 새누리당을 총선에서 기어이 심판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