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고]

왜 반드시 심판해야 하는가

이명박과 새누리당이 민간인 불법사찰을 두고 『공개된 사찰 내용의 80%가 참여 정부 시절의 것』라고 생억지를 부리고 있다.

그동안 역적패당은 노무현 정부의 비리라는 비리는 샅샅이 뒤져냈었다. 그래서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까지 몰고 갔었다. 그리고 한명숙 전 총리의 뒷조사도 하였다.

만약 노무현 정부 시절 사찰이 법적으로 문제 있는 것이었다면 그 동안 현 당국이 왜 그냥 두었는가?

KBS 새 노조에 의해 폭로된 문건에 따르면 이전 정권시기에 단행한 것은 개별적 경찰서나 경찰관들의 사업상 감찰보고였지 결코 청와대에 의한 민간인 불법사찰은 아니었다.

이에 대해서는 문건을 입수한 KBS 새 노조가 명백히 밝히고 있다.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이미 전에 노무현 정부 시절의 사찰 내용을 공개하였을 것이다. 그런데 이제까지 이에 대해 아무 소리도 없다가 이번에 민간인 불법사찰 문건이 폭로되자 물 타기 하는 것 자체가 참여정부시절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고도 남음이 있다.

지난 시기 이명박과 새누리당은 노무현과 김대중 정부 시기를 『잃어버린 10년』이라 하면서 모든 것과의 단절을 선언하였다.

그들은 과거와의 결별을 운운하면서 경제와 민생, 남북관계 등 지난 시기 이룩해놓은 모든 것을 뒤집어놓았다.

그러한 그들이 불리한 것은 모두 전임 정부에 뒤집어씌우는 비굴하기 짝이 없는 꼼수를 계속 부리고 있는 것이다.

인간에게 미덕은 잘못을 안 저지르는 것이 아니고 잘못을 저지른 다음에는 그것을 시인하고 사과하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사과를 하지 않는 것은 죄 중의 죄이다.

더욱이 자기의 잘못을 남에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악 가운데 악이다.

지금 이명박과 새누리당이 시인과 사과는커녕 변명과 책임 전가라는 죄 중의 죄, 악 중의 악을 저지르고 있다.

어떻게 하나 빠져보겠다고 남에게 잘못을 뒤집어 씌우는 이런 범죄자중의 범죄자, 악한 중의 악한들을 권력의 자리에, 국회에 둬두면 우리 국민이 죽는다.

4월 11일을 이명박과 새누리당을 심판하는 날로 삼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정치인 김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