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월 6일 노동신문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적들의 무모한 군사적도발기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 -

최근 남조선괴뢰들은 우리의 인공지구위성 《광명성-3》호 발사를 걸고 《요격》이니 뭐니 하며 새로운 군사적도발을 일으키려는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고있다.

역적패당은 미국과 결탁하여 각종 감시기구들과 미싸일, 이지스구축함을 비롯한 전쟁장비들을 동원하여 우리 인공위성발사체의 자리길을 추적하고 잔해들이 떨어지는 경우 요격하겠다고 날치고있다.

미국은 인공지구위성추적 및 감시와 요격지원을 위한 최첨단 해상레이다기지 《SBX-1》을 하와이로부터 긴급이동시키고있으며 일본 역시 위성추진체가 일본렬도에 떨어지는 경우 요격하겠다느니 뭐니 하며 향방없이 헤덤비고있다.

한편 괴뢰군부호전광들은 그 누구의 《기습공격》과 《도발가능성》을 운운하며 《상응표적 타격계획》이라는것을 세워놓고 《평양타격》폭언을 서슴없이 줴쳐대고있다.

괴뢰국방부 장관 김관진을 비롯한 군부호전광들은 지난 시기 정전협정 교전규칙과 《유엔군사령부》와의 관계때문에 북의 공격을 받고도 자제할수밖에 없었지만 이제는 《자위권》견지에서 단독으로 《응징》할수 있게 되였다고 하면서 서울이 공격받으면 평양을 타격할것이라는것을 내놓고 공언하고있다.

괴뢰역적패당의 무모한 도발적소동은 피해망상증에 걸린 자들의 단말마적인 발악으로서 전면전쟁을 불러오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다.

우리의 인공지구위성 《광명성-3》호가 과학기술발전을 위한 평화적위성이며 발사전과정에서 합법성과 투명성이 충분히 보장되여있다는것은 이미 온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인류가 첫 위성을 쏘아올린 때로부터 수십년이 되고 그사이에 수천개의 위성이 우주로 날아올랐지만 평화적인 위성을 요격하겠다고 허망하게 날뛰는 그러한 어처구니없는 대결미치광이는 어느 때 어디에도 없었다.

미친개 눈에는 몽둥이만 보인다고 반공화국대결과 적대의식에 환장이 된 자들에게는 우리의 인공지구위성도 핵탄두로 보이는 모양이다.

평화적위성을 요격하겠다는것은 곧 전쟁행위이며 그것은 무서운 파멸적후과를 초래하기 마련이다.

도발군들이 그것을 알기나 하고 고아대는가 하는것이다.

괴뢰호전광들이 《평양타격》이요 뭐요 하는것은 더욱 무분별한 히스테리적광란이다.

우리의 신성한 평양의 하늘은 그 누가 그 어떤 수단으로써도 감히 어지럽힐수 없을뿐아니라 평양을 타격하고 살아남을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처럼 큰 오산은 없다.

그것은 괴뢰패당의 가장 비참한 종말과 남조선에 있는 모든것의 끝장을 의미하게 될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패당이 상전과 결탁하여 전쟁을 불사하면서까지 그 무슨 《요격》이니,《타격》이니 하고 군사적도발소동을 일으키고있는것은 우리의 위성발사를 어떻게 하나 저지시키고 우리의 강력한 보복타격에 대한 불안에 떨고있는 제 족속들을 위안해보려는 가소로운 몸부림이다.

여기에는 정세를 긴장시켜 대결과 전쟁책동을 합리화하고 반공화국모략소동에 더욱 매달리며 남조선민심의 불만을 무마하고 여론을 딴데로 돌려 통치위기를 수습하고 불리한 《총선》 국면을 역전시켜보려는 음흉한 속심도 깔려있다.

현실은 리명박패당과 같은 대결미치광이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남조선인민들이 어느 하루도 마음놓고 살수 없으며 전쟁위험에서 벗어날수 없다는것을 더욱 명백히 보여준다.

역적패당은 그 무슨 《요격》과 《평양타격》이 무엇을 의미하는가를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적들의 무모한 군사적도발기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만일 그 누가 무슨 구실로든지 우리의 령공, 령해를 한치라도 침범하거나 우리의 위성발사체잔해물에 대한 요격과 회수놀음을 벌린다면 우리는 즉시 가차없이 무자비하고도 섬멸적인 타격으로 단호히 징벌할것이다.

특히 우리의 평양하늘을 감히 어지럽히려 드는데 대해서는 몇천, 몇만배의 불벼락으로 상상을 초월하는 가장 비참한 파멸을 안길것이다.

전쟁의 화근은 사정없이 쓸어버려야 한다.

역적패당은 무분별한 도발로 차례질 엄중한 후과를 명심해야 할것이다.

주체101(2012)년 4월 5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