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민간인 불법사찰 총책임자 이명박이 책임져야

한국청년연대, 한국대학생연합, 대한불교청년회, 한국기독학생회총연맹 등 청년학생단체들은 4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총리실은 언론, 시민사회 인사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사찰을 진행했고 이는 청와대 지시로 진행됐음이 드러났다』면서 『이러한 상황을 몰고온 국정 최고책임자인 이명박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는 지난 2010년 폭로된 김종익,남경필 의원 부부 2건만이 민간사찰이라고 밝히고 묻어버리려 했지만, 최근 장진수 전 총리실 주무관의 폭로를 통해 진실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며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더불어 이번 민간인 불법 사찰은 정부가 국가권력을 악용해 민간인을 불법으로 사찰했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청와대, 국무총리실, 검찰, 여당의원들이 모두 동원된 『총체적인 권력형 비리 사건이다』고 비난했다.

참석자들은 일치하게 유신정권이나 전두환 독재 정권 때나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됐던 민간인 불법사찰이 현 정권에 들어서 더욱 만연했다면서 특히 엄중한 것은 청와대가 이를 조직적으로 지시하고 은폐한 사실이라면서 총선에서 심판할 의지를 피력했다.

기자회견에 이어 이들은 이명박의 진실규명 및 국민 심판, 정부의 민간인 사찰내역 공개, 임태희, 권재진 등 사찰 관련자 즉각 구속, 사찰관련 모든 기구 해체를 요구했다.

새누리당 『언론 파업 유감』, 언론 개혁 거부

이명박의 언론장악책동에 항거하는 MBC 노조와 KBS 새 노조 등 언론인들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는 속에 새누리당이 사실상 MB의 언론장악책동을 정당화하고 나섰다.

최근 MBC TV 『비례대표국회의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이상일 대변인은 『(방송사 파업) 상황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은 이번 4월 총선에서 언론 개혁을 위한 미디어 공약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진보신당 홍세화 후보는『언론의 소명이 진실과 공익으로 알고 있다. 새누리당이 집권 정당인데 언론정책 없다는 것은 진실과 공익에 별 관심이 없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각계는 민주주의를 말살한 이명박과 그를 비호두둔하는 새누리당을 이번 총선에서 기어이 심판할 각오를 더욱 굳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