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여왕의 교활한 술책

날이 갈 수록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진상이 유력한 증거자료와 함께 명백히 드러나고 있다.

여기에 제일 불안을 느끼고 있는 것은 당사자인 MB보다도 새누리당의 박근혜이다.

얼마전 부산과 진주 총선 지원유세에 나섰던 박근혜는 『 국민을 감시하고 사찰하는 구태정치, 과거정치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느니 『사찰문제는 특검에다가 맡겨두고 정치권은 민생을 살리는데 집중하자』라고 떠들어댔다.

한쪽으로는 MB정권의 뒷통수를 후려치는 발언을 내뜨리고 다른 쪽으로는 새누리당의 편역들기 발언을 잊지 않고 교묘하게 쏟아내는 박근혜의 이 말 속에는 이명박이네와 자기네 새누리당은 절대로 같을 수 없다는 의미가 짙게 배어있다.

그러나 박근혜를 두고 『유망한 정치인』으로 올려 춰준 이명박의 평가가 보여주 듯이 국민은 한나라당의 변신이 새누리당이고 이명박이와 박근혜는 한 속통임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왜 그런가.

지난 대선때 청와대의 주인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이명박과 치열한 암투를 벌였던 박근혜는 끝내 실패하여 고배의 술잔을 들지 않으면 안되었다.

허나 오늘날 처지는 하늘과 땅 차이로 바뀌었다.

무지몽매한 이명박의 집권4년이 박근혜를 부활시켜 주었던 것이다.

MB를 척결하기 위한 거세찬 민심의 기류를 이용하여 박근혜는 한나라당과 그 줄기에서 돋아나온 실용정부의 죄많은 과거를 이명박에게 고스란히 넘겨 씌우기 위해 획책하였다.

그리고 당명개정과 함께 이른바 친이계 『박멸』이라는 쇄신바람을 조작해 새누리당의 당당한 『여왕』이 되었으며 다음번 대선의 주인공이 되기를 꿈꾸고 있다.

이로부터 박근혜는 이번에 민간인 불법사찰사건이 터지자 마음에도 없는 그 무슨 『특검』을 역설하면서 책임에서 벗어나려 하고 있다.

정말이지 권력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필사발악하는 박근혜야 말로 보수의 전통적인 기질을 타고난 치마 두른 악마이다.

더욱이 국민이 탄복하는 것은 이 사건으로 하여 위태로워지는 새누리당의 선거판세를 수습해보려는 그 여의 임기응변의 말 솜씨 재간이다.

『정치권은 이 사건에 신경을 쓰지 말고 민생을 살리는데 집중하자』라는 이 요설 속에 박근혜의 교활한 진짜 속셈이 배태되어 있는 것이다.

정권심판론으로 달아오른 민심을 새누리당을 배제한 순수 MB심판론으로 유도하고 기만적인 민생복지구호를 든 새누리당의 영상을 부각시키자는 것이 이 발언의 골자이다.

그러나 그것은 어리석은 발상이다.

국민은 한나라당의 면사포를 벗겨버리고 새누리당으로 변신시킨 박근혜의 진속을 정확히 꿰뚫어보고 있다.

보수의 권력계승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는 박근혜와 새누리당 패거리들은 세치 혓바닥 놀림의 말 재간으로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번 총선에서 마땅히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