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생존자들 우울증환자?, 사실상 외부노출 금지!

이명박 정부와 국방부가 사실상 천안함 생존자 58명에게 외부노출을 삼가하라는 협박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일부 언론들에서 『외상 후 스트레스에 의한 우울증환자』로 소개된 천안함 생존자들 대부분은 증상이 전혀 없는 건강한 사람들이라는 것이 주목을 끈다.

당시 상병이었던 천안함 생존자의 모친인 조모씨의 말에 의하면 (천안함 사건이후)말수가 적어진 아들에 대해 『언론에서랑 우리 애를 보고 우울증 환자취급을 한다』며 『아들이 그런 병(우울증)에 걸린 것』이 아니라며 『동리의원 몇이 확인해 줬다』고 말했다.

또 『실상 말하지 못할 그 무엇인가를 속에 품고 있는 애를 보면 온 가족도 막 답답하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정부의 외부노출금지 강박여부에 대해서도 조 씨는 『애가 언론과 마주하기를 꺼려한다』며 『… 때없이 모를 사람들이 찾아와 외출하지 말라고 당부한다』, 『언론에서랑 많이 오기는 하지만 사실 국방부의 승인없이 만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그런 사람들이 왔다간 뒤 애가 ‘무섭다’며 외인들과의 만남을 꺼린다』고 말했다.

정부와 군부에서 외부노출 금지시켰냐는 물음에 모친은 더 묻지 말라며 사실상 긍정했다.

이로서 천안함 생존자 58명 대부분을 「우울증」 및 「외상 후 스트레스 환자」 로 소개한 일부 언론들의 취지가 이들에게서 「천안함 사건」의 『진실』이 폭로될 경우 『정신착란』등으로 오도하기 위한 이명박 정부와 국방부의 대안이라는 일각의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또 생존자들의 파격적인 「증언」을 꺼리는 정부와 군부가 이를 방지할 목적으로 사실상 외부노출금지 조치를 취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부 생존자들이 『신상에 위협을 느낀다』고 말하고 있는 것도 주목할만한 것이다.

「천안함 사건」의 조작여부를 알고 있는 이들을 앞으로 정부와 군 당국이 그냥 놔두리라는 담보는 어디에도 없기 때문이다.

이명박 정부와 군당국이 전부 의혹투성이인 「천안함 사건」을 「북의 소행」으로 몰아가기에는 너무도 헛점이 많다.

아직 남아있는 생존자들의 진실한 증언을 영구적으로 막을 수도 없다.

「천안함 사건」의 진상을 발가놓기 위해서도 보수세력을 심판하는 것이 절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