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8년 촛불집회 이후 집중적으로 벌어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사찰에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 정계를 비롯한 사회각계에 커다란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전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인 장진수는 『양심선언』을 통해 당시 민간인사찰을 청와대 고용노사 비서관실 행정관인 최종석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장 전 주무관이 공개한 녹음파일에도 최 전 행정관과 이영호 전 고용노사 비서관이 불법사찰과 증거인멸을 지시했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

장 전 주무관이 관련사실을 공개하겠다고 하자 이영호 전 비서관은 「입막음용」으로 2000만원을 건넸다는 증언도 있다.

 이것은 민간인 불법사찰이 단순히 어느 개인이나 단체의 비법적 행위가 아니라 집권유지에 불안과 위구를 느낀 보수당국이 청와대의 심복들을 동원한 조직적이고 계획적인 인권침해행위라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개인들의 사생활정형과 인과관계를 캐고 기록하며 보고체계를 정상화하는 등 비법적인 사찰을 강행하는 것은 인간의 자유와 권리를 구속하고 침해하는 인권유린행위로서 어느 사회에서나 엄중히 처리되는 범죄행위이다.

그런데 보수당국은 집권첫해부터 인간의 천부적 권리를 마구 침해하며 민간인 불법사찰행위를 거리낌 없이 감행해왔다.

2008년 당시 이 땅에서는 보수당국의 미국산 광우병쇠고기수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촛불시위가 연일 벌어졌다.

이에 극도로 당황한 보수당국은 우리 국민의 생존권사수를 위한 촛불시위를 『친북좌파세력의 난동』으로 모독하면서 시위에 참가한 각계 민중을 무차별적으로 탄압했으며 유모차를 앞세운 가정주부들과 여중생들에게까지 유혈적인 폭행을 감행해 거리를 시위자들의 선혈로 물들였다.

그것도 부족해 보수당국은 정계, 사회계, 언론계 등 각계 인사들의 동향을 감시함으로써 반대세력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한 사찰을 벌일 것을 지시했다.

사찰대상에는 이명박의 정치적 반대세력은 물론 친이계 인물들과 각계의 유명인사들이 대거 포함되어있었다.

보수패당이 등장한 이후 청와대와 정부요직은 물론 언론사들에 대한 물갈이가 체계적으로 단행되어 이명박의 심복졸개들이 포진하게 된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

간과할 수 없는 것은 보수패당이 저들의 민간인 불법사찰행위를 은폐하기 위해 자금매수작전까지 벌인 것이다.

이것은 그들이 자기의 더러운 정체를 가리우고 모략과 음모정치를 계속 유지연장하기 위해 얼마나 비열하게 책동했는가 하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지금도 보수당국은 검찰을 비롯한 사법당국을 동원해 민간인 불법사찰행위의 진실을 가리우고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 온갖 모략과 권모술수를 다하고 있다.

그러나 자룻속의 송곳은 감출 수 없는 것처럼 인권침해행위를 식은 죽 먹기로 여기며 이 땅을 감시와 테러가 난무하는 인권사각지대로 만든 범죄행위는 절대로 가리울 수 없다.

더욱이 이 땅에서 자주, 민주, 통일을 지향하는 의로운 인사들과 생존권요구에 나선 사람들까지 반통일파쇼악법에 걸어 무자비하게 탄압하면서 인권유린의 왕초로 악명 떨치는 이명박 보수패당이  동족에 대한 「인권」모략소동에 광분하고 있는 것은 저들의 반북대결과 파쇼적 탄압책동을 합리화하고 더욱 노골화하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이다.

이번 총선에서 진보세력이 보수당국의 권력형 부정부패사건과 민간인 불법사찰행위를 비롯한 잇따라 드러나는 각종 범죄행위와 한반도의 긴장격화책동과 관련해 『정권 심판론』을 들고 나오고 있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우리 민중은 민심기만행위에 매달리면서 시대의 지향과 요구에 역행하는 보수패당의 아성인 새누리당에 기필코 준엄한 철추를 안기고야 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