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3월 22일 노동신문

 

우리에 대한 그 어떤 도발도 선전포고로 간주할것이다

조선중앙통신사 보도 

우리 민족처럼 핵위협을 가장 직접적으로, 가장 오랜 세월 당해온 민족은 세상에 없다. 조선반도의 비핵화가 하루빨리 실현되기를 바라는 우리의 마음도 그만큼 절절하다.

리명박역적패당의 반공화국대결정책과 핵전쟁도발책동에 의하여 민족의 이 절박한 지향과 념원이 새로운 엄중한 도전에 직면하고있다.

서울《핵안전수뇌자회의》를 반공화국핵소동모의판으로 만들려는 괴뢰당국의 책동이 더욱 로골화되고있다.

회의가 《핵위협을 받는 남에 있어서 특별히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느니, 《핵없는 세계를 만들수 있는 첫 공정》으로 된다느니 뭐니 하는 망발들에 이어 이른바 《북핵문제》를 회의의제로 상정시키려는 기도가 표면화되고있다.

19일 리명박역도는 《회의가 북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기반을 넓히는데 큰 역할을 할수 있을것》이라는 황당무계한 궤변으로 본심을 드러냈다.

괴뢰외교통상부 장관 김성환, 6자회담 괴뢰수석대표 림성남을 비롯한 조선반도비핵화문제토의에 책임있는자들이 회의에서 《북핵문제와 관련한 발언이 있을수 있다.》, 《성명서를 낼수도 있다.》, 《북이 핵물질을 포기해야 한다는 메쎄지가 전달될수 있다.》는 등의 불순한 여론을 내돌리고있다.

보수언론들속에서도 괴뢰당국과 짜맞춘 《북핵문제가 깊이있게 다루어질 전망》, 《6자회담유관측들이 북핵문제를 집중조률할것》이라는 망언들이 튀여나오고있다.

《북핵위협》을 전제로 《서울콤뮤니케》초안작성까지 상정되고있다.

이것은 리명박역적패당이 주최측의 지위를 도용하여 국제무대를 반공화국대결공간으로 만들려 한다는것을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서울《핵안전수뇌자회의》는 철두철미 역적패당이 광란적으로 벌리고있는 반공화국핵소동의 련속판이며 확대판이다. 우리는 이미 이와 관련한 원칙적립장을 천명하였으며 핵물질보유 및 관리에서 국제적규범이 철저히 준수되고있음을 명백히 밝히였다.

강조하건대 조선반도비핵화는 전 조선반도에서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문제이다. 따라서 《북핵문제》란 사실상 존재하지 않으며 회의에 상정될 아무런 명분도 없다.

역적패당이 굳이 《북핵문제》를 회의에 상정시키려 하는것은 북침핵전쟁책동을 합리화하려는 그릇된 기도의 발로이며 분노한 민심의 이목을 딴데로 돌리고 다가오는 《선거》에서 참패를 모면하려는 국제적정치기만극의 서장이다.

만고역적 리명박이 그 누구의 《핵문제》에 대해 거론하려는것이야말로 가소롭기 그지없는 망동이며 추호도 용납될수 없는 범죄행위이다.

역적패당은 또한 회의를 우리에 대한 군사적위협과 전쟁도발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한 주패장으로 써먹으려고 어리석게 놀아대고있다.

《북의 생물무기테로나 GPS교란공격대비》를 운운하며 《민관군경통합방호훈련》, 《대테로종합훈련》 등의 전쟁연습소동을 이미 벌려놓았다.

괴뢰국방부 장관 김관진이 북이 도발하면 《사격량의 10배까지 대응사격》하라는 호전적망발과 함께 《〈천안〉호폭침과 연평도포격도발의 복수차원에서 완전히 굴복할 때까지 응징하라.》는 폭언을 줴쳐댔다.

괴뢰합동참모본부 의장 정승조 역시 《즉각 강력응징할것》을 명령하였으며 북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해야 한다.》고 하면서 히스테리적광기를 부리였다.

우리는 전쟁광신자인 리명박역적패당이 서울회의를 북침핵전쟁도발의 전주곡으로 되게 하려는데 대해 엄중시하지 않을수 없다.

지난 시기 북남관계를 결딴내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역도가 회의를 불순한 목적에 써먹지 않으리라는 담보는 그 어디에도 없다.

《광명성-3》호가 발사된다는 발표가 있은후 더욱 못되게 놀아대는 역적패당의 추태가 그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우리의 평화적우주리용권리마저 부정하고 자주권을 침해하기 위해 최후발악하는 괴뢰패당이 이번 회의를 계기로 어떻게 놀아대겠는가 하는것은 불보듯 뻔하다.

오늘 조선반도정세는 우리의 최고존엄을 중상모독한 역적패당의 만고대역죄로 하여 통제불능의 극한상황으로 치닫고있다.

앞으로 사태가 어떻게 번져지겠는가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예측할수 없다.

특히 서울회의에서 《북핵문제》와 관련한 그 무슨 《성명발표》따위의 도발이 있을 경우 그것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유훈으로 남기신 백두산절세위인들의 념원에 대한 극악무도한 모독으로, 천추만대를 두고도 씻지 못할 또 하나의 특대형범죄로 력사에 기록될것이다.

세계최대의 핵화약고인 남조선에서 핵안전을 론하는 수뇌자회의가 열리는것자체가 내외여론에 대한 우롱이며 국제적망신이다.

리명박역도의 무엄하기 그지없는 악행에 동조하는것은 조선반도정세를 더욱 최악의 상태로 몰아가고 붙는 불에 키질하는 무모한 행위로 될것이다.

어떠한 도발도 그것은 곧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로 되며 그 결과는 조선반도비핵화론의에 커다란 장애로 될것이다.

 

주체101(2012)년 3월 21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