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28일 서울에서 진행된 『세계핵안보체제의 형성과 동아시아 핵문제의 전망』주제의 국제학술회의 기조연설자로 나선 박근혜는 『핵안보정상회의』를 「북핵」과 연결시키면서 그 누구의 『선택』에 대하여 역설하였다.

정치적 무지와 대결적 흉심을 드러낸 궤변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은 박근혜를 비롯한 보수패당이 이번 『핵안보정상회의』를 반북대결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것을 노골적으로 선포한 것이나 같다.

『핵안보정상회의』의 본연의 의제는 「핵테러방지」이다.

최근 이북의 관련 단체들이 합동성명을 발표하고 이남과 세계의 공정한 여론들이 이번 서울회의에 대하여 반대의 목소리를 표시하고 있는 것은 바로 『핵안보정상회의』를 「북핵」모략극에 악용하려 하기때문이다.

바로 그 모략극의 앞장에는 새누리당의 비대위원장인 박근혜가 서있다.

그 애비에 그 딸이라는 말이 있다.

미국상전에게 아부굴종하면서 이 땅을 미국의 핵 전초기지로 만든 주범이 바로 유신독재자이다.

만일 유신독재자가 한반도전체를 가로타고 앉으려는 양키들의 대한반도전략에 편승하지 않았다면 이 땅에 핵문제가 산생되지 않았을 것이다.

「핵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려면 동족을 겨낭한 핵전쟁연습을 중지하고 미국의 핵무기들을 철폐시켜야 한다.

박근혜가 진정으로 「핵문제」에 관심이 있다면 먼저 이 땅을 핵 전초기지로 만드는데 돌격대로 나섰던 유신독재자의 죄를 반성하고 양키들의 핵무기철폐를 요구해야 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근혜가 공공연히 『북핵』을 떠들어 대는 것은 미국의 환심을 사는 동시에 총선과 대선에서의 참패를 면해보자는 것이다.

박근혜가 다 망한 부패정당을 그러쥐고 『국민과의 약속』이란 것을 내들면서 『원칙에 입각한 적극적 대북정책』을 외치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 비롯된 것이다.

즉 『선핵포기』와 『변화』, 『개혁, 개방』타령으로 남북관계를 파탄시키고 한반도정세를 일촉즉발의 위기속에 몰아넣은 이명박 보수패당의 대북정책을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것이나 같다.

민심은 반북대결정책의 지속이 아니라 끝장을 바라고 있으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공동선언의 이행을 바라고 있다.

오늘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자주통일과 평화의 숙원을 이룩하기 위한 올바른 선택은 오직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하는 길이다.

박근혜는 권력에 미쳐 대결정책을 고집할 수록 민심의 더 큰 규탄과 배격을 받게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