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VOP』에 의하면 10.26 함양군수 재선거에 출마한 한나라당 후보의 측근이 자원봉사를 위장한 신종 선거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한다.

이에 대해 경상남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8일 함양군수 재선거에서 자원봉사를 위장한 신종 선거범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한나라당 후보자 측근인 B씨를 10월17일 검찰청에 고발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B씨는 자원봉사자를 모집하여 현금 1천 여 만원을 제공하는 한편, 이들을 선거구민의 농가에 보내 고추 따기를 하게 하는 등 봉사활동을 가장하여 A후보자를 위한 기부행위를 하고 사전선거운동을 하게 했다.

또한, B씨는 자원봉사자 45명을 모집하여 수당으로 1일 10만원씩을 지급할 것을 약속했고, 이들 중 6명에게는 수당 명목으로 1인당 170만원씩 1,020만원을, 간식비 등 활동비 명목으로 200만원 등 총 1,22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했다.

선관위는 『이와 같은 행위는 공직선거법 제115조(제3자의 기부행위), 제135조(선거운동관계자에 대한 수당과 실비보상)제3항, 제230조(매수 및 이해유도죄)제1항제5호, 제254조(선거운동기간위반죄) 및 제257조(기부행위금지제한 등 위반죄)의 규정에 위반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동당 경남도당은 18일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 후보 측은 ‘자원봉사를 위장한 신종 선거범죄’ 관련해 진상을 사실대로 밝히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후보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스스로 물러나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