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화]



1981년 9월 22일이었다.

해가 질무렵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한 일꾼을 몸가까이 부르시었다.

『오늘 나와 함께 지방으로 떠납시다.』

의아해하는 그 일꾼에게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해외에서 온 한 인사가 지금 지방의 어느 한 숙소에 머무르고 있는데 그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 그런다고 다정히 사연을 말씀해주시었다.

일꾼은 움직일 생각을 못하고 있다가 그분께 이렇게 말씀드리었다.

“오늘이 항일의 여성영웅 김정숙동지께서 서거하신 날입니다.”

사랑하는 어머님을 너무도 뜻밖에 잃은 그 비통한 날을 그분께서 천년이 간들 만년이 간들 어찌 잊으실 수가 있겠는가.

하지만 잠시 격정을 누르고 계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안색을 바꾸시며 괴로워하는 그 일꾼을 위로해 주시는 것이었다.

차라리 이런 날에는 동무들과 같이 조국통일문제를 의논하는 것이 더 마음이 편합니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장군님을 우러르며 일꾼은 격정을 누를 수 없었다.

조국통일 문제말입니까?!

그렇습니다. 자, 떠납시다. 날이 어두워지는데 빨리 가야 합니다.

이렇게 말씀하신 그분께서는 앞서 걸음을 떼시었다.

그날 밤 목적지에 도착하시어 일을 다 보고 나신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숙소에서 그 일꾼과 자리를 같이하시었다.

밤하늘에 흐르는 은하수를 유심히 바라보시던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그제서야 비로소 사랑하는 어머님에 대한 추억의 말씀을 하시었다.

우리 어머님처럼 조국통일을 바라신 분은 흔치 않을 것입니다. 항일투사들이 찾아와 이제는 백두산 시절과는 달리 영토도 있고 주권도 서고 나라의 재부도 많은데 옷 한 벌쯤이야 왜 못해 입으시겠느냐고 간절히 말씀해도 우리 어머님은 통일이 되어 모든 겨레가 다같이 잘 입고 잘 살 때 우리도 비단옷을 입고 잘 살아보자고 타이르시었습니다.

어머님께서는 늘 조국통일을 먼저 생각하시며 모든 행복을 뒤로 미루시었습니다.

어머님에 대한 못 잊을 그리움으로 하여 경애하는 장군님의 눈빛은 젖어있었다.

그처럼 조국통일을 염원하시던 항일의 여성영웅 김정숙여사를 생각하며 일꾼도 숭엄한 감정에 휩싸여있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절절한 어조로 말씀을 이으시었다.

어머님께서는 백두산에서 고생하시던 수령님을 잘 모시자면 빨리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고 간곡히 가르쳐 주시였습니다.

조국통일에 대한 어머님의 그토록 열렬하고도 숭고한 염원을 되새겨 보시는 그분의 모습을 우러르며 일꾼은 전사로서의 도리를 다하지 못한 자책감으로 하여 얼굴을 들 수 없었다.

일꾼이 숭엄한 감정에 휩싸여 아무 말도 못하고 있는데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결연한 어조로 말씀을 이으시었다.

조국통일은 나의 사명입니다. 조국통일은 수령님 앞에서 책임진 나의 당면과업입니다.

그분의 말씀은 일꾼의 가슴 속에 천만근의 무게로 안겨왔다.

잊지 못할 그 날 밤 사랑하는 어머님을 추억하시는 그 순간조차도 조국통일문제를 생각하시는 경애하는 장군님 앞에서 일꾼은 울렁이는 마음을 진정할 수 없었다.

밤은 점점 깊어가지만 일꾼은 잠들 수가 없었다.

조국통일은 자신의 사명이라고 하시던 그분의 음성이 다시금 귀에 쟁쟁히 울리는 것만 같았기 때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