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0월 12일 노동신문
 


 

미군범죄진상규명 전민족특별조사위원회 북측본부 대변인은 11일 남조선녀학생들을 성폭행한 미군의 만행을 단죄하는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최근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이 경기도 동두천과 서울 마포구에서 10대의 어린 녀학생들을 야수적으로 성폭행하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감행하였다.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미제침략군의 치떨리는 성폭행범죄에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미국대통령 오바마의 사과와 미군범죄자처벌, 남조선강점 미군철수를 요구하여 투쟁에 일떠서고있다.

미군범죄진상규명 전민족특별조사위원회 북측본부는 공화국북반부 전체 인민들과 함께 미제야수들이 저지른 천추에 용납못할 반인륜적인 녀학생성폭행사건을 치솟는 분노로 준렬히 단죄하면서 남조선인민들의 투쟁에 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낸다.

미국이 남조선을 강점한 때로부터 지금까지의 66년력사는 침략과 략탈, 살인과 강간, 폭행으로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재난을 들씌운 피의 력사, 범죄의 력사이다.

특히 남조선녀성들에게 저지른 미제침략군의 야수적만행은 동서고금에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것이다.

온 민족을 몸서리치게 하는 동두천녀인삭발사건과 의정부녀인뼁끼칠사건, 6살의 애어린 소녀성폭행사건, 윤금이살해사건, 두 녀중학생학살사건 등은 미제침략군이야말로 짐승도 낯을 붉힐 희세의 살인마, 호색한들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올해에 들어와서도 지난 2월 경기도 동두천에 사는 로인에 대한 성폭행사건에 이어 이번에 또다시 녀학생성폭행사건들이 꼬리를 물고 일어났다.

이것은 미제침략군을 그대로 두고서는 남조선에서 녀학생성폭행사건과 같은 야수적만행이 그칠수 없다는것을 보여준다.

이번 사건들은 제2의 윤금이, 신효순, 심미선사건으로서 미제침략군이 강점한 남조선에서 녀성들의 운명이 얼마나 비참한가 하는것을 만천하에 고발해주고있다.

남조선인민들이 당하고있는 불행과 고통은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강점과 식민지통치가 가져온 필연적산물이다.

그것은 또한 남조선괴뢰통치배들의 비굴한 대미추종자세가 빚어낸 후과이다.

괴뢰통치배들은 미국의 야수적만행에 말한마디 못하고 아부굴종하며 미군범죄를 묵인하는 반민족적행위를 서슴지 않고있다.

친미사대와 매국근성이 뼈속까지 배긴 역적패당과 같은 민족반역자들이 《정권》의 자리를 차지하고있는한 남조선인민들은 침략자들의 발굽밑에서 어느 하루도 편할 날이 없을것이다.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한사람같이 떨쳐일어나 이번 녀학생성폭행만행의 주범들을 단호히 징벌해야 한다.

또한 남조선미국《행정협정》을 비롯한 모든 굴욕적인 조약과 협정들을 철페하고 미제침략군을 남조선에서 몰아내며 식민지파쑈통치를 끝장내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려나가야 할것이다.

주체100(2011)년 10월 11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