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화]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언제나 하나의 조선만을 생각하시며 우리 민중에게 통일의 굳은 확신을 안겨주시었다.

1945년 12월 28일 새벽 이남에서 2명의 기자들이 38°선을 넘어 북으로 들어간 일이 있었다.

그들로 말하면 미국의 「군정통치」실시와 반동들에 의하여 혼란된 정치정세를 바로 잡을 수 있는 해답을 바라는 민중의 한결같은 마음을 안고 떠난 서울신문사 기자들이었다.

그들이 위대한 김일성주석님을 만나뵈온 것은 도착한 그 다음날인 12월 29일이었다.

기자들이 방에 들어서자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추운 날씨에 38°선을 넘어 먼길을 오느라고 수고가 많았겠다고 하시면서 그들의 손을 뜨겁게 잡아주시었다.

그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이남민중의 뜨거운 인사를 전하는 기자들에게 사의를 표하시고 이야기를 나누시었다.

기자들은 위대한 주석님께서 서울로 오실 것을 몹시 기다린다는 민중의 간절한 부탁을 그분께 말씀올렸다.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내 마음 같아서는 지금이라도 당장 서울로 가서 남조선동포들을 만나보고 싶습니다. 그러나 나라의 정세가 그것을 허락치 않습니다.…

나라가 해방되었는데도 그리운 남조선동포들을 만나보지 못하는 것이 매우 유감스럽습니다. 지금은 우리가 남조선동포들과 만날 수 없지만 남북의 겨레들이 서로 만나게 될 그 날은 반드시 올 것입니다.』라고 힘주어 말씀하시었다.

해방된 조국에서 그리운 남녘동포들과 만나게 될 그 날을 바라고 또 바라신 위대한 주석님이시었다.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해방된 조선이 나아갈 길과 그 구체적 방도를 비롯하여 기자들이 기탄없이 제기하는 문제들에 대하여 명철한 대답을 주시었다.

위대한 주석님의 말씀을 받아안으며 기자들은 밝은 햇빛을 본듯이 앞이 환히 트이고 막혔던 가슴이 후련해짐을 느꼈다.

이날 위대한 주석님으로부터 가르치심을 받은 기자들은 끝으로 위대한 주석님께 《남조선인민들에게 전하실 말씀은 없으십니까?》라고 물음을 드렸다.

그들의 물음에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가벼운 미소를 지으시며 이렇게 말씀하시었다.

『당신들이 남조선에 돌아가면 인민들에게 나의 열렬한 인사를 전하여주기 바랍니다. 나의 몸은 비록 여기에 있으나 마음은 언제나 남조선인민들과 함께 있습니다.』

계속하시어 위대한 주석님께서는 북조선인민들은 인민주권을 세우고 새 생활을 창조하기 위하여 투쟁하고 있으며 남조선겨레들과 굳게 손잡고 단합된 힘으로 민주주의자주독립국가를 건설할 것을 원하고 있다고, 남조선동포형제자매들에게 통일적 민주주의정부를 하루빨리 수립하기 위하여 힘차게 싸워 달라는 것을 전하여주기 바란다고 뜨겁게 말씀하시었다.

그분의 말씀을 들으며 기자들은 가장 열렬한 민족애를 지니신 위대한 주석님은 진정 민족의 태양이시며 나라의 통일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 바치시는 절세의 애국자이시라는 것을 깊이 절감하었다.

그후 기자들은 서울에 돌아가자 「서울신문」1946년 1월 10일부에 위대한 주석님의 초상화를 윗면에 정중히 모시고 「우리의 영웅 김일성장군」이라는 표제의 방문기를 실었다.

그들은 방문기에서 위대한 주석님의 고매한 풍모와 그이께서 밝히신 정치노선과 투쟁방도에 대하여, 민중에 대한 그분의 끓어넘치는 사랑에 대해서 상세히 서술하였다.

이 글은 서울에서 발간되는 「조선인민보」와 「신천지」등에도 실려 이남민중으로 하여금 위대한 주석님을 모신 한없는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을 더욱 가슴 벅차게 느끼게 하였으며 조국의 통일독립을 위한 투쟁에 적극 떨쳐 나서게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