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반값등록금을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속에 「반값등록금 실현, 국립대 법인화저지 창원운동본부」가 8일 경남대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건없는 반값등록금 정책」의 시행을 요구했다.

운동본부는 『지난 7월 2일 대형마트에서 한 대학생이 제대하자마자 2학기 등록금을 벌기 위해 위험한 알바를 하다가 동료노동자 3인과 함께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고 부산에서는 50대 가장이 자녀 학비 부담으로 인한 생활고로 비관 자살하는 사건이 있었다.』고 폭로하였다.

계속하여 『지난 8월 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자료로는 우리나라 대학생 약 5만명이 대부업체에 800억원의 빚을 진 것으로 조사되었고 이들의 대출사유의 대부분이 대학등록금 및 생활비』라며 『40%에 달하는 이자를 제대로 갚지 못한 학생들로 인해 연체율이 전체 대부업체의 연체율보다 두 배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까밝혔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미친 등록금으로 죽어나가고 고통 받고 있음에도 한나라당과 정부는 국민들의 고통을 철저히 외면하고 말 바꾸기로 민중을 우롱하고 있다면서 진정으로 서민들을 생각한다면 반값등록금 정책을 못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정부와 당국이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참으로 비겁하고 무책임한 태도라고 질타했다.

「반값등록금 실현, 국립대 법인화저지 창원운동본부」는 민생민주창원회의, 마산진보연합, 진해진보연합, 창원대 사회과학대학생회를 비롯한 41개 단체로 구성됐다.

한편 반값등록금 실현과 교육공공성 강화를 위한 국민본부는 8일 정오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반값등록금 실현을 위한 「9.29 국민 총궐기」를 선포했다.

대학생들은 여당과 정부가 반값등록금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를 외면하고 차상위 계층에 대한 장학금 지원으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다면서 현재 2학기가 시작됐고 정기국회가 열린 현 시점인 9월 이내에 반값등록금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