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주한미군 고엽제 등 환경범죄 진상규명과 원상회복 촉구 국민대회의」(고엽제대책회의)는 8일 캠프캐럴 주한미군 기지에서 고엽제 매립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한미 공동조사단의 중간조사결과 발표와 관련하여 『신뢰할 수 없는 발표』라며 제대로 된 진상조사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미8군 제2번 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투성뿐인 중간조사 결과에 대해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이미 고엽제가 캠프캐럴에 묻혀있다가 기지 밖으로 이동했다는 미군 자료가 있는데도 고엽제 드럼통이 발견되지 않아 매립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은 억지 주장이다. 이번 조사는 기지 내 지하수와 기지 외부 토양의 고엽제 및 다이옥신 성분 조사가 주를 이뤘는데도 중간결과에는 토양시추 결과와 지하수 조사결과가 포함되지 않았다.』며 이러한 내용도 없는 조사결과 발표를 결코 접수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사 결과 역시 미군의 일방적인 입장만 반영됐다』고 까밝히면서 제대로 된 조사라면 기지 주변의 환경오염과 지역주민의 건강피해, 한국에 고엽제가 유입된 경위와 이동, 저장, 사용, 폐기 전 과정을 규명하는 전면 조사로 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