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서울시내 일부 사립대학이 올해 계절학기 등록금을 10%이상 올려 학생들에게 부담을 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또 하나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전국등록금네트워크(등록금넷)는 서울 소재 33개 4년제 사립대의 여름방학 계절학기 등록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9개 대학이 등록금을 인상했으며, 평균 인상률이 6.5%에 달한다고 2일 밝혔다. 전체 33개 대학의 학점당 등록금 평균액은 8만 4256원으로 지난해보다 1610원(1.79%) 올랐다.

안진걸 등록금넷 대표는 『등록금을 올린 대학 가운데 건국대, 연세대, 한양대는 올해 등록금 인상률 상한선인 5.1%를 훨씬 넘어 10%이상 올렸다』며 『이는 물가상승률의 1.5배 이하로 등록금 인상률을 제한하는 등록금상한제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계속하여 각 대학 등록금 심의위원회에서 정규학기 등록금뿐 아니라 계절학기 등록금도 심의해야 하며 그와 관련 정보 공시를 의무화하는 조치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뿐만아니라 계절학기 등록금 인상에 학생들도 반발했다.

졸업학점을 채우기 위해 계절학기 수업을 수강 중인 연세대 학생 이모(26)씨는 『학교가 학생의 절박한 상황을 이용하고 있다』며 『방학 중에 3학점을 듣는 데 몇십만 원씩 수업료를 내는 것은 심하다』고 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