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사]
 


 

최근 북에서는 금강산 관광사업이 결딴난 것과 관련하여 여기에 참여한 남측 기업인들의 재산정리와 관련한 협의를 이달 29일로 할 것을 다시금 통지하였다.

이것은 이명박 보수패당의 악랄한 동족대결책동으로 하여 끝내 파산의 운명을 당한 금강산 관광사업으로 오늘까지 적지 않은 피해를 입고 있는 이남관련업체들의 재산을 보호해주고 그들의 편의를 도모해주기 위한 동포애적인 조치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통일부를 비롯한 보수당국은 이에 대해 『적절한 대응』이니 뭐니 하면서 왼새끼를 꼬고 있는가 하면 지어 『민간인과 정부의 갈등 조성』이라는 황당한 궤변까지 늘어놓고 있다.

겨레의 기쁨과 희열, 통일의 환호성이 넘쳐나던 금강산이 인적끊긴 적막강산으로 되고 민족의 명산을 찾고 싶은 민중의 소망을 한갖 꿈으로 만들어놓은 장본인이 과연 누구란 말인가.

그것은 다름 아닌 6. 15선언을 부정하고 남북관계를 대결시대로 탈바꿈시킨 이명박 보수패당이다.

주지하다시피 보수패당이 2008년 7월 관광객 사건을 계기로 관광중단을 일방적으로 선포한 때로부터 지금까지 민간기업이 입은 손실액은 막대하다.

지난 4월 현재 33개월간의 관광중단으로 현대아산의 매출손실은 무려 4800여억 원에 달하고 금강산 관광지구에 투자한 170여개의 기업들은 대부분 휴업상태이며 금강산 관광의 통로이자 거점이었던 강원도 고성군은 직, 간접적으로 986억 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으며 매월 30억 원씩의 피해액이 불어나고 있다.

집권패당이 진정으로 여기에 관심이 있다면 사태가 이렇게 되기 전에 관광재개를 위한 북의 성의와 노력에 성근하게 응했어야 했다.

그런데 당국의 태도는 어떠했는가.

관광객피살 사건에 대하여 북이 최고의 수준에서 한 담보를 인정할 수 없다고 생떼를 쓰고 관광재개를 위한 회담들은 의도적으로 결렬시키거나 응대조차 하지 않았다.

작년 3월에 금강산 지역에 투자한 민간기업 대표단이 부동산동결과 관련하여 방북을 할 때도 「정부」는 방북 규모를 축소시켰으며 북이 『남측「정부」의 요구를 들어주며 문서로 보장해줄 수 있다』고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숨기고 있다가 북에서 합의서 초안을 기업대표단에게 보여주며 확인해주어서야 사실이 발각되었다.

특히 지난 6월 29일 금강산 지역 재산정리를 위해 민간기업과 방북한 통일부 패거리들은 북과 기업대표가 만나는 것을 중간에서 훼방놓는 짓을 했다.

관광사업의 직접적 담당자인 민간기업인들이 회담장에 나가지 못하게 책동한 작태가 결코 재산권을 보호해주는 행위로 될 수 없다.

지금 통일부패당은 『국제기구에 상소』니 뭐니 하며 다른 나라들에 그 무슨 『관광자제』를 요청하다 못해 『북이 제 3국이나 국제투자 사업자들에게 매각하는 것은 구제 사업자들이 살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을 것』이니 뭐니 하며 마치 관련기업의 재산에 관심이나 있는 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

재산권이라는 주패장을 어떻게 하면 남북관계의 파탄과 동족대결에 더욱 효과적으로 써먹겠는가 하는 것이 바로 MB를 비롯한 보수패당의 진짜 속셈이다.

오늘과 같은 상황에서 북이 여러차례나 재산권문제를 토의하기 위해 남측 기업인들과의 협상을 요구하는 것이야 말로 누가 진정으로 재산권의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누가 훼방을 놓고 있는가 하는 것을 여실히 입증해주고 있다.

성근한 자세와 입장은 모든 문제해결의 열쇠이다.

통일부패당은 반북모략과 대결적 목적으로 출발한 재산권보호의 허튼 나발을 당장 걷어치우고 결자해지의 입장에서 문제를 대하고 처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