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7.20 논평

 

지난  7월 6일부터 19일까지 보수당국은  그  무슨  「북인권사진전」이라는  것을 벌여놓고 『북의 인권개선촉구』니 뭐니 하는 나발을 불어댔다.

보수세력들이  미국의 반북인권장단에 맞춰 「북인권법」이요, 「북인권주간」설정이요, 「북인권청문회」요 뭐요 하는 따위의 놀이를 쉴새 없이 벌여놓고 있다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이제는  듣기조차 싫고,  구접스럽기 짝이 없는 북인권소동에 계속 매달리는 보수패당의 망동은 정말 가소롭기 그지없다.

원래 보수패당은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논의할 명분도, 체면도 없다.

주지하다시피 역적패당이 권좌에 틀고 앉은 때로부터  정부와 공공기관들, 기업들,  각급 학교들에서는 양심적인 민주인사들이 「친북좌파」로 몰려 강제퇴직당하고 보수정권의 사대매국행위를 반대하는 촛불시위에 참가하였던 각 계층 단체들과 정객들이 정치보복을 당했는가 하면 시국선언발표에 나섰던 교수들이 무더기로 해임되고 철창 속에 끌려갔다.

「용산철거민 살해사건」, 「쌍용자동차사태」, 언론장악책동 등을 비롯하여 역적패당의 인권말살책동들을 열거하자면 끝이 없다.

오늘 이 땅의 인권문제는 개선되기는커녕 날이 갈 수록 더욱 험악한 지경에까지 이르고 있다.

노동자들이 근로조건개선과  일자리보장을 위해 생명을 무릅쓰면서  아찔한  기중기꼭대기에 올라가 단식투쟁을 벌리고   그들을 지지하고 동정해 나선 시민들이 경찰의 독성최루액과 곤봉세례를 받고 있다.

오죽하면  상전인 미국까지도 인신매매 행위실태와 관련한 「연례보고서」에서 이 땅의 인권상황에 대해 『<한국>은 강제 매춘과 강요된 노동에 종사하는 남성과 여성의  공급지이자 경유지이며 최종도착지』라고 규정하였겠는가.

비단 그뿐이 아니다. 「등록금대란」, 「물가대란」, 「전월세대란」, 「실업대란」 등이 난무하는 「대란 공화국」, 자살이 유행되는 『자살왕국』 등의 불명예스러운 오명을 쓰고 극심한 인권상황에 허덕이고 있다

 더욱이 용납할 수 없는 것은  이명박이 그  책임을  도리여 국민에게로 돌리고 있는 것이다.

이명박은 최근 군내에서 연이어 터져 나오는 인권유린사건들과 그 피해자들을 향해 『군대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탓』이라느니 뭐니 하며 숨진 영혼마저 짓밟는  망언을 줴쳤다.

이러한  인권의  유린자, 말살자들이 산더미같은 저들의 반인권죄악은 당반위에  올려놓고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인권문제』를 운운하며 푼수없이 놀아대고 있으니  앙천대소할 노릇이 아닐 수 없다.  

보수집권패당이  북인권에 대해  떠들어대는 이유는 다른데 있지 않다.

북인권소동으로 이남전역을 반북대결의 마당으로 만들어버리며 나아가서 저들의 「흡수통일」야망을 이루어보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너무도 어리석은 망상이다.  

보수패당은 현실을 바로 보고 어리석은 놀이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