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대변인성명-

 

최근에 들어서면서 리명박역적패당의 반공화국대결소동은 더이상 그대로 방임할수 없는 위험수위를 넘어서고있다.

그 대표적인 실례가 전선중부 괴뢰5군단 3보병사단을 비롯한 전연부대들에서 또다시 나타난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엄중한 중상모독행위이며 우리 체제와 군대를 헐뜯는 의도적인 도발사건이다.

숱한 괴뢰군병영들과 초소들, 군사시설물들과 주변도로의 안내간판들과 담장들에까지 써붙이고 내다건 극악무도한 구호들과 현수막들은 오직 역적패당만이 벌릴수 있는 반민족적인 히스테리적광기이며 하루강아지 범 무서운줄 모르고 덤벼드는 무지한 불한당들의 특대형도발이다.

벌어진 사태는 우리의 최고존엄을 함부로 모독하고 신성한 체제를 헐뜯는 호전적이며 악랄한 도전행위가 어제, 오늘이 아니라 오래전부터 리명박역도와 군부불한당들의 각본에 따라 계획적으로 준비되고 체계적으로 추진되여왔다는것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오죽하면 남조선 주민들까지 《경악을 자아내는 처사》로, 《외지인 모두의 가슴을 섬찍하게 만드는 분별없는 행위》로, 《원색적인 동족대결조장음모》로, 《60, 70년대 전쟁분위기를 회귀시킨 정신병자들의 처사》로 규탄하겠는가.

사태의 심각성은 계속되는 이러한 특대형도발사건이 괴뢰군부의 몇몇 망나니들의 개별적인 행위가 아니라 역적패당의 《국책》으로, 괴뢰군부호전집단의 반공화국적대감고취《지침》으로 벌어지고있다는데 있다.

요즘 청와대안에서 리명박역도가 때없이 쏟아내고있는 골수에 밴 동족대결악담과 괴뢰국방부장관 김관진을 비롯한 군고위급들의 근무실에서 꺼리낌없이 벌어지고있는 우리의 최고존엄훼손모의가 그것을 잘 보여준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내외를 경악케하는 역적패당의 이 모든 극악무도한 반민족적, 반공화국대결망동을 천추에 용납 못할 만고대역죄로, 우리에게 불집을 걸어온 로골적인 군사적도발로 비상사건화하지 않을수 없다.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천만군민의 치솟는 분노와 복수심을 반영하여 지금 이 시각부터 민족앞에 특대형범죄만을 덧쌓고있는 역적패당의 무분별한 처사를 우리에 대한 새로운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해당한 군사적보복조치를 취하게 될것이다.

한하늘을 이고 살수 없는 철천지원쑤가 바로 리명박역적패당이며 오직 총대로 쓸어버려야 할 반역의 무리가 다름아닌 괴뢰군부호전광들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이 취하는 강력한 군사적보복조치는 역적패당이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고 우리의 체제와 군대를 헐뜯는 갖가지 행위들을 흔적도 없이 없애버리고 민족앞에 사죄할 때까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고 무자비하게 단행되게 될것이다.

북남관계선에서 지금까지 취해온 우리 군대의 동포애적인 군사적보장조치들은 괴뢰당국과 군부호전광들에 대한 우리 식의 강한 제재조치로 전환될것이다.

천하에 둘도없는 대결광신자들이 우리에게 전쟁까지 불사하는 극단의 도발을 감히 걸어온 이상 북과 남사이에는 오직 불과 불이 오가는 물리적결산만이 남아있다.

대결광신자들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준엄한 총대맛이 어떤것인가를 이제부터 똑똑히 알게 될것이다.

이 세상 그 누구도 우리 군대와 인민의 심장마다에서 솟구치는 천백배의 보복일념을 막을수 없다.

우리의 참을성에도 한계가 있다.

우리의 존엄높은 사회주의체제를 거부하다못해 무엄하게도 하늘에 삿대질하는 불망나니들에게 차례질것은 민족의 준엄한 철추뿐이다.

우리 천만군민은 무자비한 보복총대로 역적패당의 분별없는 특대형도발행위를 짓뭉개버리고 온 겨레가 바라는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기어이 앞당겨 성취하고야말것이다.

 

     주체100(2011)년 6월 29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