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남조선강원도 철원군에 있는 괴뢰군 《백골부대》를 비롯한 전방부대들에서 우리 군대와 우리 체제, 우리 존엄을 극악무도하게 중상모독하는 구호들을 내걸고 극단적인 반공화국적대감을 고취하고있는 사실이 언론들에 의해 또다시 폭로되였다.

그 구호들의 내용은 너무도 험악하여 내외를 경악시키고있다.

리명박패당이 우리의 체제와 존엄을 건드리는 《표적사건》을 도발한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천추에 용납 못할 반민족적망동을 감행한데 대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치솟는 격분과 증오를 금치 못하고있으며 불타는 적개심과 복수심은 하늘에 닿고있다.

지금 역적패당의 속통에는 오직 우리 체제와 존엄에 대한 적대와 대결광기만 꽉 들어차있다.

얼마전 리명박역도가 청와대에 괴뢰국회국방위원회족속들을 끌어들여 연평도사건에 대해 그 무슨 《천추의 한》이니, 《울화통이 터진다.》느니 하고 지껄여댄것은 그들이 대결에 얼마나 미쳐있는가를 그대로 보여주는것이다.

이번 특대형도발사건 역시 몇몇 괴뢰군부불한당들의 개별적행위가 아니라 그 장본인은 다름아닌 리명박역도와 괴뢰군부우두머리들이다.

우리는 괴뢰패당이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건드리는 《표적사건》을 도발하였을 때 그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의지를 선포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괴뢰패당이 이번에 더욱더 극악한 도발행위를 감행한것은 우리에 대한 정면도전으로서 명백한 선전포고이다.

우리는 리명박패당이 감히 우리에게 전쟁을 불사하는 극단의 도발을 걸어온 조건에서 도발에는 단호한 징벌로, 전쟁에는 무자비한 보복성전으로 대답해나설것이다.

우리 체제와 존엄을 모독하는자들은 결코 이 땅우에, 이 하늘아래에 살아남지 못할것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하루강아지 범 무서운줄 모르고 날뛰는 대결미치광이들을 온 민족의 이름으로 단호히 심판할것이며 이미 경고한대로 전군, 전민, 전민족적인 보복성전으로 이 땅에서 역적패당을 깨끗이 쓸어버리고 조국통일의 력사적위업을 성취할것이다.

리명박패당은 이번 극악무도한 도발행위에 대해 당장 사죄하고 주모자들을 엄벌에 처하며 무분별한 대결광란을 걷어치워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상상할수 없는 파국적후과를 면치 못할것이다.

주체100(2011)년 6월 28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