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6월 25일 노동신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성명 

지난 21일 리명박역도는 청와대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족속들을 모여놓고 《통일이 도적처럼 한밤중에 올수 있다.》는 망발을 줴치면서 《그에 항상 대비해야 한다.》느니, 《인식을 같이 해야 한다.》느니, 《확고한것을 가지고 주춤거려서는 안된다.》느니 하고 떠들어댔다.

이것은 내외의 커다란 비난과 우려를 불러일으키고있다.

민족의 숙원인 신성한 통일을 도적에 비유한것 자체가 리명박역도와 같이 남의 주머니를 노리는 장사와 도적질, 로략질에 습관이 된 시정배만이 할수 있는 저렬한 망언으로서 실로 온 겨레를 경악케 하고있다.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는 리명박역도의 망발을 우리의 체제와 존엄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할수 없는 극악무도한 도발로, 겨레의 통일념원에 대한 모독으로, 악랄한 체제대결선언으로 락인하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 온 민족과 함께 치솟는 격분으로 준렬히 규탄한다.

리명박역도는 지난 5월 도이췰란드행각때에도 베를린장벽이니 뭐니 하며 불순한 반통일대결악담을 해댄것을 비롯하여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제도와 존엄을 헐뜯는 험담과 얼빠진 망상을 추구하는 폭언들을 거리낌없이 지껄였다.

리명박역도의 이번 망발은 그 연장으로서 역도의 머리속에는 동족대결과 우리의 《제도붕괴》를 바라는 흉악한 생각밖에 없다는것을 더욱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지금 괴뢰패당의 《대북정책》과 모든 대결책동의 밑바탕에는 동족에 대한 극단한 적대감, 어리석기 그지없는 《북붕괴론》이 놓여있다.

괴뢰패당은 그러한 허황한 망상으로부터 애당초 북남관계개선자체를 부정하고있다.

그사이 북남당국사이에 얼마간 진행된 공개 및 비공개대화와 비밀접촉이 어느 하나도 제대로 된것이 없이 다 깨진것도 역적패당의 속심이 딴데 가있었기때문이다.

지어 괴뢰패당은 우리와 다른 나라들사이에 진행되는 인도주의협력사업까지 불순한 기도밑에 훼방을 놓아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다.

역도가 이번에 통일이 도적처럼 한밤중에 올수 있다고 줴친것은 대결정신병자, 몽유병환자의 잠꼬대같은 망상을 그대로 드러낸것이다.

실로 력대 괴뢰통치배들치고 리명박역도처럼 극악한 체제대결광신자는 없다.

리명박패당의 동족적대감이 어느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는것은 최근 크게 문제시된 특대형도발사건인 《표적사건》이 집중적으로 고발해주고있다.

이 세상에는 나라가 많고 서로 다른 체제가 존재하고있지만 리명박패당처럼 동족의 체제와 최고존엄에 대해 무엄하게 모독하고 횡포무도한 짓을 감행하는 천하불한당은 그 어디에도 없다.

괴뢰패당의 체제대결책동은 우리 공화국의 생명력과 불패의 힘의 원천이 어디에 있는지를 너무도 모르는 아둔한 정치무식쟁이의 가소로운 단말마적발악이다.

괴뢰패당이 정 체제대결이 소원이라면 우리는 그에 단호하고 무자비하게 맞받아나갈수밖에 없을것이다.

체제대결로 괴뢰패당에게 차례질것은 썩어빠진 반인민적제도의 붕괴와 친미괴뢰정권의 종말뿐이며 우리 민족이 얻을것은 최대의 숙원인 조국통일이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감히 우리 제도와 존엄을 건드리며 동족대결에 광분하고있는 천하역적 리명박패당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며 거족적인 통일애국성전으로 반드시 비싼 대가를 받아내고야 말것이다.

주체100(2011)년 6월 24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