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보면 지난 세기 90년대에 조선반도는 그야말로 일촉즉발의 첨예한 정세하에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었다. 1980년대말부터 시작하여 1990년대초에 이르기까지 이전 쏘련을 비롯한 여러 동유럽나라들에서 사회주의가 련이어 붕괴된것으로 하여 지난 시기 동서대결을 기본으로 하던 세계정치구도는 조미대결을 기본으로 한 새로운 정치구도로 압축되였다.

당시 미국을 비롯한 제국주의자들은 《이제 세계는 력사의 종말을 경험하였다. 자본주의체제이외의 대안은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마치 사회주의가 《종말》을 고하고 자본주의가 《승리》한것처럼 열을 올렸다. 사실상 이것은 제2차 세계대전이후부터 쏘련을 비롯한 사회주의진영과 미제를 우두머리로 하는 자본주의세력사이에 오래동안 존재해오던 《힘의 균형》, 다시말해서 랭전구조가 파괴되였다는것을 의미하였다.

랭전의 종식으로 이제는 지구상에서 더는 자기에게 맞설 나라가 없다고 호언하며 세계《유일초대국》으로 자처해나선 미국은 저들이 주도하는 《새로운 세계질서》를 세우는것을 주요전략적목표로 내세웠다.

1991년 1월 당시 미국대통령이였던 부쉬1세는 미국회에서 한 일반서신연설이라는데서 《오래동안 바라오던 새로운 세계질서를 수립할수 있는 기회》가 왔다고 공언해나섰다. 여기서 미국이 세우겠다는 《새로운 세계질서》란 자본주의시장경제와 미국식민주주의가 지배하는 세계 즉 지구상에 사회주의가 없고 미국이 주인노릇을 하는 자본주의화된 세계를 말한다.

미국의 지배층은 이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미국에 대항할만 한 대국이나 국가동맹이 또다시 나타나는것을 허용하지 않는것을 국방정책의 기본》으로 규정하였다. 그리고 세계에 대한 저들의 지배질서를 수립하는데서 주되는 장애물은 조선이라고 지목하고 반제자주의 기치, 사회주의기치를 굳건히 옹호고수해나가는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한데로 공격의 예봉을 돌렸다.

사실 이때 미국이 우리 공화국을 저들의 《새로운 세계질서》수립의 가장 큰 장애물로 본것은 조선이 미국에게 자그마한 양보도 없이 가장 완강하게 그리고 정면으로 도전해나서는 세계의 유일한 사회주의강경보루국이였기때문이였다.

※ 미국 죠지타운대학 국제관계대학원 상급연구원은 《북조선은 오늘의 세계에서 미국에 가장 완강히 도전할수 있는 군사적실체》, 《북조선의 사회주의실체는 미국이 주도하는 새 세기 국제질서에 정면으로 돌파구를 낼수 있는 가장 위험한 존재》라고 평가하였다. 그리고 미국의 언론들은 《미국에 대하여 이래라저래라 하면서 직접 도전하는것은 이 지구상에서 북조선 하나뿐》이라고 하면서 《그 누구도 감히 미국에 대하여 평가하기를 주저하고있는 오늘에도 워싱톤을 굴복시키려 하는것이 다름아닌 북조선》이라고 론평하였다.

력사적으로 볼 때 1950년대 3년간의 전쟁에서 승리함으로써 미국을 서산락일의 운명에 몰아넣은데서 그리고 1960년대 무장간첩선 《푸에블로》호사건과 《EC-121》대형간첩비행기사건, 1970년대의 《판문점사건》 등에서 볼수 있는바와 같이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침해하려는 미제국주의에 추호의 굴복을 모르고 커다란 타격을 가한 나라가 바로 조선이였다.

이로 하여 조선을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고있던 미국은 랭전의 종식으로 《공산주의의 위협》이라는 구실이 사라지게 되자 《핵의혹》을 코에 걸고 조선반도정세를 극단한 위기에로 몰아갔다.

미국은 사회주의조선을 압살하기 위한 두가지 전략적방안을 세웠는데 그 첫째 방안은 도이췰란드의 경험을 살려 공화국을 남조선에 《흡수통합》시키는것이며 여기서 기본방도는 공화국을 《개혁》, 《개방》에로 유도하는것이였다. 그리고 두번째 방안은 공화국을 군사적으로 압살시키자는 힘의 정책이였는데 그 방안을 실현하기 위한 《5일전쟁전략》, 《9일단기맹타격》 등 작전안들도 세워졌다.

미국은 그 실행을 위하여 공화국에 대한 《외과수술식타격》이라는것을 최종검토하고 조선반도와 그 주변지역에 수많은 미군무력을 집중시키는것과 함께 《F-117》스텔스전투폭격기와 항공모함타격집단까지 들이밀었으며 저들에게 추종하는 제국주의반동세력을 끌어들여 악랄한 정치군사적압력과 끈질긴 경제적봉쇄, 교활한 사상문화적와해책동을 다하였다. 이것은 미국이 정치, 군사, 경제, 사상문화 등 모든 분야에 걸쳐 공화국을 완전히 고립, 압살, 질식시켜 지구상에서 영영 없애보려는 극악한 목적을 추구하였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하지만 이것은 실현불가능한 망상이였다. 1993년에 공화국이 미국에게 준전시상태의 선포와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서의 탈퇴라는 초강경으로 또다시 된매를 안기자 미국은 전쟁을 가상한 콤퓨터모의시험까지 해보았지만 그 결과는 매우 부정적이였다. 당시 미합동참모본부에서는 대통령이였던 클린톤에게 전쟁이 발발할 경우 예상되는 인적, 물적비용을 구체적으로 보고하였다. 케리 럭 남조선강점 미군사령관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면 미군은 8만∼10만명, 남조선군은 수십만명이 사망할것이며 전쟁에 드는 비용은 최대 1조US$에 이를것으로 분석했다. 이것은 미국에게 있어서 치명적인 타격이 아닐수 없었다. 이에 당황한 미국은 공화국에 대한 핵공격계획을 변경하여 대화의 방법을 선택하지 않을수 없었다.

이렇게 되여 미국의 이전 대통령 카터가 평양을 방문하게 되였으며 1994년 10월에는 제네바에서 조미회담이 재개되게 되였다. 이 회담에서 조미쌍방은 두 나라 정부들이 핵문제를 해결하며 서로의 불신을 가시고 신뢰를 조성하여 쌍무관계를 개선해나갈것을 공약한 법적문건인 조미기본합의문을 채택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미국은 이러한 조미기본합의문을 무조건 리행하겠다는것을 약속한 담보서한을 대통령의 이름으로 공식발표하였다.

하지만 그후의 사태발전은 미국이 조미기본합의문리행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대화의 막뒤에서 여전히 공화국을 압살할 책동에 매달리였다는것을 보여주었다.

조미기본합의문이 채택된 직후 미합동참모본부 의장 샬리 카슈빌리와 미7함대 사령관 클레민스가 《핵전쟁준비태세 재검토》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공격용핵잠수함에 《토마호크》순항미싸일을 탑재해 전진배치할것이며 《이 잠수함들은 북을 대상으로 단독작전임무를 수행할것》이라고 밝힌것은 그 단적실례로 된다.

특히 미국은 1990년대 중엽에 들어와서 대조선고립압살책동의 도수를 더욱 높여나갔다. 1996년 미국의 최고위당국자는 《아시아의 미래에 그늘이 지면 미국의 미래도 담보될수 없》으며 따라서 《미국은 지구적인 안전과 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아시아, 태평양지역에 계속 개입할것》이라고 하면서 아시아지역의 중요성에 대하여 강조하였다.

이것은 미국이 세계의 그 어느 다른 지역보다 아시아, 태평양지역 즉 조선반도를 더 중시한다는것을 실증해준다.

이에 따라 미국의 호전계층들은 여러 기회에 걸쳐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수행할수 있게 미군이 준비되여있어야 한다고 하면서 남조선과 일본 등 지역에서 미군을 계속 유지하고 《대응태세》를 강화할것이라고 했다.

당시 미국방장관 코헨은 《미군무력이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싸울수 있도록 준비를 갖추》어야 한다고 하면서 당면하여 조선반도가 미군의 주되는 작전지역으로 되고있다는데 대하여 암시하였는가 하면 일본의 요꼬스까미해군기지를 모항으로 하고있던 《인디펜던스》호 항공모함전단 사령관 무어는 미국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치를 준비가 되여있다.》, 미군과 남조선군은 《각종 규모의 전쟁을 수행할수 있도록 훈련할것》이며 《유사시》에 《인디펜던스》호항공모함전단이 조선반도지역에 파견되여 《전쟁에 참가할것은 명백하다.》고 말하였다.

이렇듯 미국의 호전세력들은 조선전쟁도발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해 미쳐날뛰였으며 이것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동시에 민족의 념원인 조국통일을 이룩하는데 엄중한 난관을 조성하고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