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33년전 주한미군이 베트남 전쟁에 썼던 고엽제인 「에이전트 오렌지」를 경북 칠곡군 왜관읍의 미군기지인 캠프캐롤에 매립했다는 주장과 관련하여 대구 환경운동연합, 대구 경북진보연대, 대구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민주노동당 대구 시당과 경북도당은 20일 캠프캐롤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주한미군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영남권의 식수원인 낙동강에서 불과 630미터 떨어진데다 그동안 기름유출 등의 사고가 끊이지 않은 미군기지라 더욱 국민적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다』며 『매립한지 30년도 더 지난 드럼통의 부식 우려와 고엽제로 인한 토양과 지하수 오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며 사실로 드러날 경우 엄청난 환경재앙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캠프캐롤은 낙동강으로 이어지는 하천에 기름을 유출한 전과가 있는 기지이다.

대구경북진보연대 백창욱 대표는 『오늘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서 있다』며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월남에 뿌렸던 고엽제를 설마 우리나라 땅에 묻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라면서 『미국과 주한미군이 사과와 보상을 하지 않으면 어떠한 행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했다.

평통사의 백창욱 대표도 『이번 사태로 미군이 이남의 안보가 아닌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만 주둔한다는 것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고 지적하고 나서 『오늘 환경부 관계자들이 미군기지 안에 들어가서 확인해야 되는데도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 요식행위만 하더라』면서 『이러고도 주권국가라 말할 수 있는지 부끄럽다』고 질타했다.

이번사건조사에 『경북도청 관계자, 칠곡군 의회, 경북도의회, 한나라당 관계자들이 칠곡군청에 모여 버스를 타고 현장을 답사하고 미군기지 옆 하천을 둘러보고 잘 보이는 곳에서 기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게』 전부이다.

김선우 집행위원장은 『정부조차도 기지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고, 미국 언론을 통해 진상을 알고 있다는 게 우리의 현실』이라며 『민간인이 함께 참여하는 현장조사와 국회에서의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남 내 전 미군기지의 전수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정부는 민의의 요구대로 사건을 한점의 의혹도 없이 다 조사하고 국민 앞에 터놓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