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3.10 논평

 

얼마전 통일부는 3.1 민중항쟁 92돌을 맞으며 한국정신대문제 대책협의회와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사이의 남북여성공동선언문 채택을 불허하고 무산시키는 범죄를 또다시 자행했다.

알려진 것처럼 지난 2월 19일 북측 「민화협」은 3.1절을 맞으며 남북여성들의 결의를 담은 공동문서를 채택발표할 데 대한 제의의 팍스를 「정대협」에 보냈고 지난 23일에는 6.15북측위 여성분과위원회에서 초안을 「정대협」측에 보내어 내용과 문구를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

그런데 통일부는 남북여성단체들의 이러한 애국적 활동을 승인하고 밀어줄 대신 북측 인사들과의 접촉신청을 거부하고 북에 대한 팍스송출을 불허함으로써 북과 아무런 연계도 취할 수 없게 만들었다.

통일부당국자들이 「정대협」에 모사문을 보내면 벌금을 적용하겠다고 위협하면서까지 남북여성단체들의 의로운 활동을 가로막아 나선 것은 우리 민족의 통일운동을 차단하고 동족대결을 고취하며 통일운동단체들을 질식고사시키려는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이며 파쇼적인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공인된 사실이지만 92년전 3월 1일은 우리 민족의 견결한 반외세자주정신과 불굴의 기개를 과시하고 우리 나라 반일민족해방 투쟁역사에 빛나는 페이지를 장식한 역사의 날이다.

이 날을 계기로 온 겨레는 우리 민족에게 아물 수 없는 특대형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르고도 배상은커녕 사죄도 제대로 하지 않고 있으며 역사교과서까지 왜곡하고 저들의 피비린 침략과 약탈의 역사를 미화분식하는 일본반동들을 단죄규탄하면서 일제의 과거를 청산하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이고 있다.

더욱이 지금 일본반동들은 아시아 나라들에 대한 재침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군사대국화에로 질주하고 있으며 한미일의 3각 군사동맹을 완성하기 위해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일본이 보수당국과 공모결탁해 일본 자위대를 이 땅에 침투시키기 위한 한일군사동맹을 체결하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어 한반도의 긴장상태는 더한층 고조되고 있다.

이 땅에 대한 재침의 길을 열고 피비린 과거를 재현하려는 일본의 재침책동을 저지분쇄하고 일제의 죄악에 찬 과거를 철저히 배상받는 것은 남과 북의 우리 겨레에게 있어서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절박한 과제이다.

「정대협」의 노인들이 엄동설한에도 불구하고 거리에 나와 반일시위를 지속적으로 벌인데 이어 북과의 연대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 것은 민족사적 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애국애족의 발현으로서 조금도 문제시될 것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일부가 마땅한 근거도 없이 무작정 남북민간단체들의 팍스통로를 차단하고 벌금까지 떠들고 있는 것은 그들이 남북관계개선을 전혀 바라지 않는 것은 물론 한일군사동맹 조작을 통해 일본 자위대를 이 땅에 끌어들이고 재침의 문을 열어주기 위해 동족대결과 인권유린행위도 거리낌 없이 감행하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침략적인 외세에 대해 아부굴종하고 신주모시듯 하면서 동족에 대해서는 적대시하고 배척하는 통일부와 같은 매국배족적 대결부가 있는 한 일본의 재침책동을 막을 수 없고 동족대결의 악순환 속에 우리 민중은 지금보다 더한 불행과 고통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각계 민중은 친미친일사대매국행위에 명줄을 걸고 동족대결과 파쇼적 탄압에 광분하는 통일부와 같은 매국역적집단을 단호히 심판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