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 8일 노동신문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3. 8국제부녀절에 즈음하여 조로예술인들의

합동공연을 관람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신 우리 당과 우리 인민의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3. 8국제부녀절에 즈음하여 녀성일군들과 함께 3월 7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우리 나라 만수대예술단 삼지연악단과 로씨야 21세기관현악단의 예술인들이 출연하는 합동공연을 관람하시였다.

해빛 따사로운 희망의 봄계절에 대동강반의 화려한 극장에서 어버이장군님을 한자리에 모시고 뜻깊은 공연을 보게 된 관람자들은 크나큰 감격과 환희에 넘쳐있었다.

김정일동지를 극장에서 로씨야 21세기관현악단의 단장 겸 수석지휘자인 빠벨 오브쌴니꼬브와 관현악단의 행정지배인 나딸리야 쎄묘노바, 우리 나라주재 로씨야련방 특명전권대사 왈레리 쑤히닌이 맞이하였다.

김정일동지께서는 관현악단의 우리 나라 방문을 열렬히 환영하시고 손님들과 따뜻한 담화를 나누시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 극장관람석에 나오시자 관람자들은 조선녀성운동의 최전성기를 펼쳐주시고 우리 녀성들을 혁명과 건설의 참다운 주인으로 키워주시였으며 보람찬 삶과 행복을 안겨주신 경애하는 장군님께 온 나라 전체 녀성들의 다함없는 흠모의 정을 담아 최대의 영예와 가장 뜨거운 감사를 드리면서 열광적으로 환영하였다.

김정일동지께서는 3. 8국제부녀절을 맞는 녀성일군들을 열렬히 축하하시고 강성대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조선녀성의 혁명적기개를 높이 떨치며 조국청사에 빛날 자랑찬 위훈을 새겨가고있는 우리의 전체 녀성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내시였다.

당과 국가, 군대의 책임일군들인 김정은동지, 최영림동지, 리영호동지, 김영춘동지, 김기남동지, 최태복동지, 홍석형동지, 양형섭동지, 김경희동지, 강석주동지, 장성택동지, 김정각동지, 김양건동지, 김영일동지, 박도춘동지, 최룡해동지, 태종수동지, 김평해동지, 문경덕동지, 주규창동지, 우동측동지, 김락희동지와 평양시에 있는 녀성 당중앙위원회 위원 및 후보위원들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 조선민주녀성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로성실동지를 비롯한 녀맹일군들, 평양시내 공장, 기업소의 녀성로력혁신자들과 녀성작가, 기자, 방송원, 창작가, 예술인들이 공연을 함께 보았다.

또한 우리 나라 주재 로씨야련방 특명전권대사와 부인, 대사관의 공식외교관들이 공연을 보았다.

공연무대에는 혼성합창 《선군시대녀성찬가》, 녀성6중창과 합창 《녀성은 꽃이라네》, 남성독창《나의 어머니》, 《사랑의 봄빛》, 음악 《돈돌라리》, 남성독창과 방창 《우리 집사람》, 녀성독창과 방창 《영웅의 안해될줄 꿈에도 몰랐어요》, 합창 《찬란한 미래 향해 앞으로》, 이전 쏘련노래들인 혼성2중창 《은방울꽃》, 혼성8중창 《축배》, 이딸리아노래 혼성4중창 《그대를 위해 내가 산다》, 메히꼬노래 녀성독창 《밤볼레오》, 격검2인무 《나뽈리 따란뗄라무용곡》, 기교종목 《노래하는 큰 잔들》 등 다채로운 종목들이 올랐다.

관람자들은 희열과 랑만, 풍만한 정서가 넘쳐흐르는 공연을 보면서 어버이장군님의 사랑의 품속에서 자기의 명성과 존재가치를 눈부시게 빛내여가는 조선녀성의 크나큰 긍지와 자부심을 다시금 가슴뜨겁게 절감하면서 부강조국을 건설하는 길에서 혁명의 한쪽수레바퀴를 믿음직하게 떠밀어나갈 불타는 결의를 다짐하였다.

두 나라의 인민배우, 공훈배우들과 국제콩클수상자들을 비롯한 이름있는 지휘자, 연주가, 성악가들이 출연한 공연은 높은 예술적기교와 훌륭한 형상으로 하여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

공연이 끝나자 우렁찬 환호성이 터져올라 장내를 진감하였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출연자들과 관람자들의 열광적인 환호에 답례를 보내시고 공연성과를 축하하시였다.

김정일동지께서는 공연이 끝난 후 로씨야 21세기관현악단의 지휘성원들을 만나시고 훌륭한 합동공연을 진행하여 3. 8국제부녀절을 뜻깊게 맞는 우리 녀성들에게 기쁨과 고무를 준데 대하여 깊은 사의를 표하시였다.

본사정치보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