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2.25 논평

 

지난 22일 통일부당국자는 기자들 앞에서 보수집권패당의 대북정책 3년에 대해 자평하면서 역스럽게도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했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그런가 하면 남은 임기 2년에도 대북정책의 일관성은 계속 유지될 것이라면서 가소롭게도 「비핵, 개방, 3000」에 기반한 그 누구의 정책변화에 대해 역설하였다.

이것은 화해와 협력에로 치닫던 남북관계를 불신과 대결로 돌려 세우고 민족번영의 대로에 차단봉을 내리운 보수집권세력의 동족대결야망은 변함이 없으며 날로 무분별해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주지하다시피 보수당국의 집권과 함께 좋게 발전해오던 남북관계는 파탄으로 치달았고 이 땅에는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태가 조성되게 되었다. 그것은 반민족적인 「비핵, 개방, 3000」과 같은 반북대결정책들을 실현해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여온 보수집권패당에게 전적인 책임이 있다.

특히 현 보수집권세력의 대북정책을 직접 고안해내고 반북대결책동의 돌격대가 되어온 통일부의 죄악은 너무나도 크다.

남과 북 사이에 진행되던 화해와 협력에 전면 차단봉을 내리우고 동족대결만을 악랄하게 고취한 것으로 하여 통일부는 온 민족의 저주와 규탄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

그런데 이것을 그 무슨 치적으로 광고하며 기존의 대북정책에 기반한 그 누구의 정책변화를 떠벌리고 있으니 이런 파렴치한 대결패당이 또 어디 있겠는가

지금 내외여론들은 「비핵, 개방, 3000」과 같은 시대착오적인 대결정책들을 추구한 당국 때문에 한반도의 평화가 보장되지 않고 있으며 지역의 안정도 심히 위협당하고 있다고 한결같이 규탄하고 있다.

통일부패거리들이 집권 3년동안에 저지른 죄악에 비단보자기를 씌우고 그를 정당화해 보려고 획책하고 있지만 그것은 반통일죄악으로 얼룩진 저들의 추악한 죄행만을 더욱더 드러내 보일뿐이다.

지금 경향각지에서는 집권 3년동안에 이 땅을 북침전쟁의 불도가니로 만들고 남북관계를 최악의 상태로 만들었으며 민생과 인권을 무참히 짓밟은 현 당국에 대한 울분과 분노가 도처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죄는 미화분식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보수집권세력이 후대와 역사 앞에 대결광신자로써의 오명을 남기지 않으려면 반북대결정책과 대결자세를 근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