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2.23 논평

 

최근 대법원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의 조직발전위원장 외 3명에 대해 『북의 체제에 동조하는 단체를 구성하고 친북활동을 하였다.』는 당치 않는 궤변을 늘어놓으면서 징역형을 선고한 원심을 그대로 확정해버리는 횡포를 자행했다. 이는 통일운동을 전면말살하려는 당국의 노골적이며 비열한 파쇼적 폭거로서 온 민중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

단체의 명칭이 보여주듯이 실천연대는 역사적인 6.15남북공동선언을 지지옹호하고 실천해 나가는 통일애국 운동단체이다.

온 겨레가 지지찬동하고 세계가 공인한 남북공동선언들을 지지하고 그것을 남북관계발전과 통일을 위한 투쟁에 적극 구현해 나가기 위한 실천연대 구성원들의 활동은 어느 모로 보나 가장 정당하고 정의로운 애국투쟁이다.

이러한 통일애국운동에 대해 포상은 못 할 망정 보안법이라는 반민족적 악법에 걸어 범죄시하는 것은 통일애국세력들을 눈에든 가시처럼 여기는 반통일 매국집단만이 행할 수 있는 망동이다.

현 정권이 통일애국세력을 탄압의 표적으로 정하고 그중에서도 실천연대에 대해 가장 집요하고 잔혹한 칼부림을 하여 왔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실천연대의 고사를 노린 압수수색과 체포, 연행소동이 지난 3년동안 거의 매일같이 벌어졌고 소속 구성원들이 무더기로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하였다. 그 과정에 8년간이나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공개적으로 활동해온 합법단체가 「이적단체」로 규정되는 사태까지 빚어졌다.

이 모든 것이 당국의 6.15부정심리로부터 출발하고 있다는 것은 더 논의할 여지도 없다.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위한 통일애국이 계속 범죄시되며 모욕당하고 있는 오늘의 가슴아픈 현실은 6.15를 부정하고 통일을 반대하는 현보수패당이야 말로 우리 민중과 민족의 불행의 화근의 하나임을 여실히 증명해주고 있다.

각계 애국민중은 6.15자주통일시대의 흐름을 가로막고 평화와 통일을 위한 우리 민족의 대행진에 엄중한 장애만을 조성하고 있는 반통일매국세력들을 척결하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 나섬으로써 6.15자주통일시대를 고수하고 빛내어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