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해 6. 15북남공동선언발표 10돐을 맞으며 평양을 방문하였던 남조선의 통일인사 한상렬목사가 《당국의 승인없이 방북》하였다느니, 《북에 동조하여 체제선전에 리용》되였다느니 하면서 악명높은 《보안법》에 걸어 그에게 징역 5년, 자격정지 5년을 선고하였다.

또한 지난해 6월 남조선의 진보련대 공동대표를 비롯한 3명의 통일인사들을 《특수잠입탈출》, 《통신회합》, 《지령수수》의 어마어마한 감투를 씌워 구속하였으나 아무러한 증거를 쥐지 못하게 되자 북의 주장에 동조하였다는 터무니없는 죄명을 씌워 그들에게 형벌을 가하였다.

이것은 인간의 초보적인 권리와 량심, 통일론의와 활동의 자유를 마구 짓밟는 극악한 인권유린행위이고 동족사이의 대결을 격화시키는 용납못할 파쑈적폭거이다.

한상렬목사의 평양방문목적과 전기간의 활동은 북남공동선언을 고수리행하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지극히 의롭고 정당한것으로서 결코 죄로 될수 없다.

오히려 죄는 북남공동선언을 전면부정하고 동족대결과 전쟁위기를 몰아온 반통일세력에게 물어야 할것이다.

남조선의 반통일세력들이 북남공동선언을 짓밟고 북남관계를 파국에 몰아넣지 않았더라면 한상렬목사가 구태여 희생을 각오해야 하는 어려운 길을 택하지도 않았을것이다.

최근 우리의 적극적인 대화노력에 온 겨레가 뜻과 목소리를 합쳐나가고있는 때에 괴뢰법원이 우리와 련결시켜 통일인사들에게 악형을 들씌운것은 북남관계개선을 가로막고 대화를 파탄시키려는 불순한 처사가 아닐수 없다.

파쑈와 대결이 란무하고 통일인사들에 대한 가혹한 정치적박해와 탄압이 계속되는 속에서는 그 어떤 참다운 인권도 북남관계의 진전도 기대할수 없다.

남조선당국은 동족대결정책을 철회하고 구시대적파쑈악법인 《보안법》을 철페하여야 하며 통일인사들에게 들씌운 부당한 형벌을 취소하고 그들을 당장 석방해야 한다.

만일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배치되게 북남사이의 접촉과 래왕을 계속 가로막으며 통일애국인사들에 대한 탄압책동에 매달릴 경우 내외의 더 큰 규탄과 배격에 부딪쳐 파멸을 면치 못할것이다.

 

주체100(2011)년 1월 29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