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북이 중대제안 실현을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남측에 통고하였다.

북의 평화의지가 얼마나 굳세고 통일열망이 얼마나 뜨거운가를 다시금 느끼게 된다.

지금 우리 민중과 온 겨레는 이남 당국을 지켜보고 있다.

북의 연합성명 발표이후 정부가 당국한테 보낸 것이 아니라느니, 전통문이 온 것이 없다느니 하며 외면하려 들던 여건에서 통지문까지 받았으면 입이 열개라도 더 구실을 대지 못할 것이다.

당국은 더 이상 변명할 생각을 말고 즉시 대화에 응해 나서야 한다.

(통일운동가 이창명)
 


 

북이 중대제안 실현과 관련하여 통지문들을 보내여 온 것은 대범하고 아량있는 선의적 조치의 연속이라고 생각한다.

이제껏 전화통지문을 못받았다며 왼새끼를 꼬던 이남 당국에 너그러이 명분을 쌓아주는 것이 아니겠는가.

민족의 이익을 첫 자리에 놓고 모든 것을 대하는 북이기에 이렇듯 관후한 혜택까지 베풀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덕량앞에서마저 협애한 대결의 늪을 헤매며 계속 평화와 통일의 흐름을 외면한다면 민족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기회는 언제나 오는 것이 아니다.

당국은 더 늦기전에 북과 마주 앉을 용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역사학자 한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