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된바와 같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정당, 단체들은 조선반도와 북남사이에 조성된 엄중한 난국을 타개하고 북남관계를 개선하며 평화와 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기 위한 애국결단의 중대제안을 담은 련합성명을 발표하였다.

련합성명에서는 남조선당국을 포함하여 정당, 단체들과의 폭넓은 대화와 협상을 제의하면서 현 사태와 민족의 운명을 걱정하는 사람이라면 과거를 불문하고 언제 어디서 누구와도 만나 민족의 중대사와 관련한 문제들을 허심탄회하게 협의해결해나갈것이라는데 대해 천명하였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공화국 정부, 정당, 단체 련합성명에서 제시된 중대제안이 조선반도긴장을 완화하고 위기에 처한 북남관계를 구원하며 민족의 뉴대를 다시 잇고 평화와 통일번영의 길을 열어나가기 위한 가장 애국애족적이며 현실적인 방안이라고 인정하면서 이를 온 겨레와 함께 전폭적으로 지지찬동한다.

공화국 정부, 정당, 단체 련합성명은 지금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민족과 전세계의 지지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있으며 그 파문은 날이 갈수록 커지고있다.

실로 공화국 정부, 정당, 단체 련합성명에서 내놓은 중대제안은 조성된 정세의 절박성으로 보나 시대와 민족의 지향과 요구로 보나 내외여론으로 보나 가장 정당하고 시기적절한 애국적용단이다.

북과 남이 다같이 이러한 평화애호적사명감을 가지고 투철한 민족적립장에 선다면 북남사이에 풀지 못할 문제란 없을것이며 지금의 첨예한 국면도 얼마든지 극복하고 민족의 활로를 열어나갈수 있을것이다.

남조선에 현 정권이 들어선이래 한번도 북남사이에 대화다운 대화를 해보지 못한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개탄할 일이다.

우리는 현 남조선당국이 임기 5년을 북남대화없이 헛되이 흘려보내는것을 원치 않는다.

현 남조선당국이 집권 5년을 공백으로 만든다면 그것은 우리 민족이 일일천추 고대하는 조국통일의 날을 그만큼 지체시켜 겨레앞에 큰 죄를 짓는것으로 될것이다.

오늘의 엄중한 사태를 다른 그 누구도 풀어줄수 없으며 당사자인 우리 민족끼리 마주앉아 해결해야 한다.

멀리 떨어진 남들과의 대화에는 적극 나서면서도 지척의 동족과 담을 쌓고있는것은 누가 보나 옳은 처사가 아니다.

만나보지도 않고 《진정성》을 운운하며 여러가지 조건부를 앞세우는것자체가 진정성있는 태도라고 말할수 없다.

북과 남이 마주앉아 속을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면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가시고 북남관계를 원만히 풀어나갈수 있을것이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정당, 단체들이 련합성명으로 천명한 중대제안을 적극 실현하여 하루빨리 조성된 난국을 타개하고 북남관계개선과 평화번영의 길을 열어나가기 위해 다음과 같은 립장을 밝힌다.

첫째,  북남당국사이의 회담을 무조건 조속히 개최할것을 공식 제의한다.

당국회담의 급과 장소, 시일은 쌍방이 합의하여 결정할수 있을것이다.

둘째,  중단된 적십자회담과 금강산관광재개회담, 개성공업지구회담을 빠른 시일안에 재개한다.

회담대표단은 종전대로 하던가 새로 구성할수도 있으며 장소는 개성으로 하고 날자는 1월말 또는 2월상순으로 할것을 제의한다.

셋째,  대화의 문을 열고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선의의 조치로서 페쇄된 판문점북남적십자통로를 다시 열며 개성공업지구의 북남경제협력협의사무소 동결을 해제할것이다.

이에 따라 우리측 판문점적십자련락대표들이 곧 자기 사업을 시작하게 될것이며 개성공업지구 북남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도 우리측 관계자들을 파견하여 상주시킬것이다.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며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려는 우리의 립장은 확고부동하다.

우리의 대화제안에는 아무런 조건부도 없으며 그 진의를 의심할것도 없다.

남조선당국은 쓸데없는 의구심을 깨끗이 버리며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우리의 대화제의와 선의의 조치에 적극 화답해나와야 할것이다.

주체100(2011)년 1월 8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