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영]
 


 

지금 한반도의 정세는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상태에 놓여 있다.

이것은 전적으로 사대매국과 북침전쟁책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는 보수집권세력의 극악한 반북대결책동 때문이다.

군부호전광들이 군사적으로 예민한 연평도 수역에서 외세와 야합한 북침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여놓고 북측 영해에 포사격을 가하는 군사적 도발을 자행했었다.

호전광들의 이번 도발사건으로 하여 남북관계는 전쟁이냐, 평화냐 하는 갈림길에 놓이게 되었다.

그런데 붙는 불에 키질한다고 새로 국방부 수장자리에 올라앉은 김관진이 『강력한 대응』이요 , 『대비태세』요 뭐요 하면서 북침전쟁열을 고취하며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이런 자가 국방장관으로 있는 한 한반도에서 전쟁은 시간문제이다.

김관진이와 같은 전쟁 미치광들이 있는 한 이땅의 평화와 안정은 없다. 이런 호전광은 하루빨리 퇴진시켜야 한다.

(평화운동가 최길영)
 


 

새로 국방부 장관 자리에 올라앉은 김관진이 입에서 뱀이 나가는지 구렁이가 나가는지도 모르고 북침전쟁열을 고취하며 미쳐 날치고 있다.

이번 연평도 사건이 미국의 북침전쟁각본에 따라 군부호전광들이 강행한 무모한 군사적 도발이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다.

연평도 사건뿐 아니라 이 땅에서 벌어지고 있는 모든 반북대결소동의 이면에는 미국이 있으며 미국의 막후조종이 없이는 한 걸음도 움직일 수 없는 것이 현 보수집권세력이다.

가소로운 것은 김관진이 『보복』과 『응징』을 떠들며 『자위권 행사』까지 떠들고 있는 것이다.

정치,경제, 군사 등 모든 것이 미국에 철저히 예속된 식민지 이 땅에서 『자위권 행사』 란 일장춘몽과 같은 것이며 더욱이 자주의 성새, 무적의 군력인 인민군과 맞선다는 것은 달걀로 바위를 치는 격이다.

김관진은 제 처지나 똑바로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청년학생 권일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