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2월 6일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사는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이 보도한다.

연평도주변 우리측 해역에 대해 무모한 불질을 하였다가 응당한 징벌을 받은 남조선괴뢰패당은 교훈을 찾을 대신 그것을 구실로 군사적도발과 전쟁책동에 더욱 미쳐날뛰고있다.

괴뢰들은 연평도포격사건의 포연이 미처 가시기도 전에 미핵항공모함전단을 서해에 끌어들여 미국과 함께 최대규모의 련합훈련을 광란적으로 벌린데 이어 가까운 시일안에 또다시 미국핵잠수함을 비롯한 미7함대의 방대한 무력을 동원하여 대규모해상련합훈련을 벌려놓으려 하고있다.

12월 6일부터는 남조선의 동해와 서해, 남해의 무려 29곳에서 일제히 사격훈련을 실시할것이라고 떠들고있다.

여기에는 우리 코앞의 서해 5개 섬가운데 하나인 대청도도 포함되여있다.

괴뢰들이 도발에 얼마나 피눈이 되여있는가 하는것은 연평도에서 다시금 전번 도발때와 똑같은 방향으로 우리측 령해를 향해 포사격을 강행하겠다고 떠들고있는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다련장로케트와 미싸일을 비롯한 최신무기들을 연평도에 집중적으로 끌어들여 화력과 시설을 대폭 보강한다, 대피훈련을 한다고 복닥소동을 일으키고있다.

괴뢰군부호전광들은 우리를 군사적으로 자극하여 무력충돌을 유발한 다음 그것을 구실로 대대적인 반격을 가한다는 이른바 《보복계획》이라는것을 이미 짜놓았으며 그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발화점을 연평도로 정해놓고있다고 한다.

이것은 리명박패당이 어떻게 하나 제2의 연평도사건을 조작하고 그것을 트집잡아 전쟁의 불집을 기어이 터뜨리려 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지금 괴뢰들은 대결과 전쟁책동에 환장이 된 나머지 리성을 잃고 날치고있다.

이번에 새로 괴뢰국방부 장관자리에 들어앉은 자를 비롯한 호전광들은 감히 우리 지도부까지 걸고들며 《주적》이니 뭐니 함부로 지껄여댔는가 하면 그 무슨 《교전수칙》을 고치고 항공기를 포함한 모든 전쟁수단을 총동원하여 우리의 포진지를 《정밀타격》하여 《초토화》할것이라고 폭언하고 서해 5개 섬을 방어기지로부터 공격거점으로 만들어 평양을 비롯한 북내륙의 전략적대상들을 공격할것이라는 망발도 꺼리낌없이 내뱉고있다.

괴뢰들의 도발적광란으로 조선반도정세는 통제불능의 극한상황으로 더욱더 치달아오르고있다.

앞으로 사태가 어떻게 번져지겠는가 하는것은 누구도 예측할수 없다.

우리는 지금 고도의 랭정과 자제를 유지하고있다.

북남사이에 전면전쟁이 터지면 그것은 조선반도뿐아니라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도 엄중한 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다.

내외여론과 유관측은 날로 험악하게 번지는 조선반도사태에 신중한 주의를 돌리고 누가 도발자이고 누가 정의의 수호자인가를 똑바로 보아야 한다.

미국과 괴뢰들은 저들의 무분별한 군사적도발책동이 어떤 파국적후과를 빚어내겠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주체99(2010)년 12월 5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