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17 논평
 

일제가 강도적 방법으로 「을사5조약」을 조작 공포한 때로부터 105년이 되었다.

이 날을 맞으며 각계 애국민중은 「을사5조약」을 날조하여 우리 나라에 대한 식민지 통치를 합법화하고 우리 민족에게 온갖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일제에 대한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그 죄악을 반드시 결산할 의지를 굳게 가다듬고 있다.

일제는 지금으로부터 105년전인 1905년 11월 17일 이조 봉건정부를 위협 공갈하면서 5개 조항으로 된 조약을 날조하고 일방적으로 공포하여 조선의 외교권을 빼앗아냈으며 우리 나라에 대한 식민지 통감통치를 실시하였다.

아무런 법적 담보도 없이 허위 날조된 이 한장의 문서장을 코에 걸고 41년간 우리 나라를 강점한 일제는 1백만명에 달하는 무고한 주민들을 무참히 학살하였다. 뿐 아니라 「징용」, 「징병」등으로 840만여명의 청장년들을 납치, 연행하여 침략적인 전쟁터와 죽음의 고역장에 내몰았으며 20만명의 여성들을 일본군의 성노예로 만들었다.

일본 사무라이들은 『동조동근』,『내선일체』를 떠들며 고유한 우리 말과 글, 심지어 성과 이름까지 없애려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으며 귀중한 문화재와 자연부원을 닥치는대로 약탈, 파괴하는 등 온갖 범죄행위들을 저질렀다.

지난 세기 우리 민중에게 헤아릴 수 없는 고통과 불행, 재난을 들씌운 일제에 대한 원한은 지금도 우리 민중의 가슴 속에 그대로 응어리져 있다.

하지만 교활하기 그지 없는 일제는 패망한지 65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죄악에 찬 과거에 대한 반성과 배상은 커녕 피비린 역사를 왜곡 날조하고 있으며 독도강탈 야욕을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있다.

더욱이 분격을 금할 수 없는 것은 현 보수집권당국이 일본의 과거죄악에 면죄부를 주고 그들의 재침책동에 적극 추종하고 있는 사실이다.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외세에 팔아 대일예속의 굴레를 씌우는 것도 서슴지 않는 당국자들은 일제의 과거죄악을 결산하려는 겨레의 지향과 요구에 역행해 『미래지향』이니, 『과거를 묻지 않겠다』느니,『한일관계복원』이니 하면서 지어 독도까지 일본에 넘겨 주려는 망발까지 늘어놓았다.

특히 최근에는 우리 민중의 드높은 반일감정을 무시하고 신성한 우리 영해에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해보려고 날뛰는 일본「자위대」까지 끌어 들여 북을 겨냥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훈련까지 벌여 놓아 친일매국노의 더러운 정체를 다시금 드러냈다.

현실은 보수집권세력이야말로 일신의 부귀영달을 위해 나라를 팔아 먹은 「을사 5적」을 능가하는 극악한 친일역적이며 이런 매국역적들을 그대로 두고서는 일제의 피비린 과거죄악을 결산할 수도 없는 것은 물론 우리 민중은 더 큰 치욕과 모욕, 전쟁의 재난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일제가 날조한 「을사5조약」으로 인해 겨레가 당한 수난과 고통, 피눈물의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게 하기 위해 일본의 재침책동을 분쇄하고 친일역적들을 단호히 쓸어버리기 위한 반일, 반보수투쟁의 불길을 더욱 거세게 지펴 올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