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9 논평

 

지난 5일 민족의 명산 금강산에서 진행된 이산가족상봉이 막을 내렸다.

이번 이산가족상봉기간 남북의 상봉자들은 60여년만에 자기의 가족, 친척들과 감격적으로 만나 회포를 나누었다.

이번 이산가족상봉을 통하여 온 겨레는 남과 북의 수많은 이산가족들에게 하루빨리 더 많은 상봉의 기회를 마련해주어야 하며 그러자면 격폐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인도주의적 협력교류사업이 보다 활성화되어야 함을 절실히 느끼었다.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금강산 면회소를 정상운영하며 인도주의 교류협력을 활성화하는 것은 이산가족상봉을 정상화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데서 반드시 필요한 여건이다.

그러나 지금 보수당국은 겉으로는 이산가족상봉을 운운하면서도 실제로는 이산가족상봉정상화를 위한 금강산  관광과 인도주의적 협력교류사업에 당치않은 구실을 대며 반대해나서고 있다.

북에서는 보수당국의 방해책동에도 불구하고 금강산을 탐승하려는 이남민중의 소원을 헤아려 여러 가지 조치도 취하고 대화도 제기하는 등 온갖 성의와 노력을 다 하고 있다.

이것은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시대와 겨레의 요구를 그대로 반영한 것이다.

그런데도 통일부를 비롯한 집권당국은 이미 다 해결된 3대조건문제를 계속 집요하게 들고 나오면서 이에 역행해 나서고 있다.

인도주의적 교류협력사업의 활성화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지금 사회 각계에서는 물론 집권여당내에서까지 지난 독재시기에도 진행되던 인도주의적 교류협력사업이 마구 난도질당하고 짓밟혔다고 하면서 당국자들에 대한 항의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런데도 아랑곳 하지 않고 보수당국자들은 정치적 문제니 뭐니 하며 인도주의 사업에 왼새끼만 꼬고 있다.

보수당국이 금강산 관광재개와 인도주의적 협력교류사업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남북관계를 계속 첨예한 대결의 관계로 몰아가면서 체제통일야망을 이루어 보려는데 그 속심이 있다.

이산가족상봉은 그 자체로서도 필요한 것이지만 그것을 통해 이여의 문제들도 해결하고 남북관계개선의 유리한 여건을 마련하는데서도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

보수당국이 금강산 관광과 인도주의사업을 반대하면서 시대와 겨레의 요구를 외면하는 것은 이산가족들의 아픔, 민족분열의 비극도 안중에 없는 용납못할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이다.

보수당국은 남북관계개선의 기회를 차버리면서 대결을 추구하는 것이 가져올 파국적 악결과를 명심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