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진보언론 민중의 소리가 각국이 조사자료들을 통하여 천안함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방부가 진정한 세계여론에 대치 되게 지금까지도 이 사건을 북과 연관시키려 함으로써 저들의 죄행을 가리우고 북침열을 고취하려는 것과 관련하여 글을 발표하였다. 그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방부, ´1번어뢰´ 폭발력 수정...

시뮬레이션 엉터리 드러나

지난 5월 20일 민군합동조사단의 시뮬레이션에서 티엔티(TNT) 250kg 규모라고 발표된 어뢰의 폭발력이 이번에 발표될 최종보고서에서는 1.44배 늘어난 360kg으로 수정됐다는 것이다.

합조단 민간위원으로 활동한 국책연구기관의 한 전문가는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히고, 5월 발표 당시는 급하게 시뮬레이션을 하느라 물과 관련한 변수를 다 반영하지 못해 이후 2개월가량 시뮬레이션 모델을 수정 보완했다고 밝혔다.

이 전문가는 어뢰의 폭발력을 TNT 360kg 으로 바꾼 시뮬레이션에서는 천안함의 실제 파괴 모습과 가까운 결과가 도출됐다고 지적하였다.

13일 발표된 천안함사건 최종보고서에 이같은 내용이 담기는 것이 사실이라면, 천안함조사결과의 신뢰성을 둘러싼 논란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합조단은 지난 5월 20일 발표에서 천암함을 침몰시킨 북의 중어뢰 폭발력은 TNT 250kg이라며 이에 근거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제시한 바 있다.

국방부가 ´결정적 증거´로 제시한 ´1번 어뢰´의 제원에는 폭약량이 250kg으로 규정돼 있다. 하지만 어뢰에 씌이는 폭약에는 티엔티보다 강력한 폭약이 함께 사용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어뢰의 폭발력은 티엔티 폭발물보다 1.4~2배가량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따라서 폭약량 250kg인 ´1번 어뢰´의 폭발력은 TNT 350~500kg이 되게 된다. ´1번 어뢰´의 폭발력이 250kg이라고 했던 애초 발표자체가 틀린 것이다. 국방부는 이번 발표에서 이를 바로잡아 폭발력을 TNT 350kg으로 수정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기초적인 수치조차 들어맞지 않아 계속 수정되는 시뮬레이션 결과에 근거해 발표한 천안함 조사결과를 과연 신뢰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정된다.

뿐만 아니라 수정된 TNT 폭발량은 지진파 등 기존의 조사결과와 상충되어 신뢰성에 더욱 큰 문제가 드러날 것 같다.

천안함 침몰 당시 포착된 지진파와 공중음파로 추정한 폭발 규모는 TNT 140~260kg이어서 수정된 수치와 맞지 않는다. 또 폭발력이 늘어남에 따라 물기둥 높이가 더욱 늘어날 수 밖에 없지만 물기둥을 목격한 장병이 없다는 점은 더욱 설명하기 힘들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