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6.25전쟁시기 충남지역 민간인 부역혐의로 집단희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 위원장 이영조)가 지난31일 1950년 9월 28일부터 1951년 1월까지 충남 금산군 등 7개 지역 163명 이상의 주민들이 부역혐의로 국군과 경찰, 치안대등에 의해 불법적으로 희생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금산경찰서의 ´처형자 명단´, ´사실조사서´ 및 부리지서의 ´부역자 명부´, ´사살자 명부´ 등의 문헌자료 검토와 신청인 및 당시 경찰로 근무했던 참고인들에 대한 진술조사, 사건 현장조사 등을 통해 "충남 금산군의 경우 금산읍 비비미재와 부리면 부리지서의 지하벙커, 어재리 형석굴 등에서 희생됐으며, 논산군은 두마지서 천변, 보령군은 남포면 이어니재, 부여군은 부여경찰서, 연기군은 조치원 여자중학교 뒤편, 천안군은 삼은리 저수지 등지에서 희생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진실화해위는 부역혐의로 민간인들을 적법절차 없이 살해한 것은 인도주의에 반한 불법행위었다며 희생자 유족들에게 사과하고 명예회복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