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8.17 논평

 

지금 이 시각도 군부호전광들은 이 땅의 전역에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한미 합동군사훈련을 광란적으로 벌여 놓고 있다.

10여일간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한미합동 군사훈련은 이남과 해외주둔 미군병력 3만여명을 포함하여 방대한 침략무력이 동원되는 위험 천만한 북침전쟁연습이다.

이것은 북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우리 겨레와 세계진보적 인류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다.

이미 동해상에서 이북을 겨냥한 한미 해상연합훈련을 벌인데 이어 또다시 「을지 프리덤 가디언」과 같은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을 벌이려는 것은 한미 호전광들의 북침전쟁책동이 극히 무모한 실천단계에 들어섰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지금 특대형 모략극인 함선침몰사건을 구실로 민족의 머리 위에 핵 재앙을 불러올 무모한 전쟁연습을 연이어 감행하려는 미국과 역적패당의 호전적 망동을 두고 이 땅의 각계층 민중들은 저주와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런 민심의 격노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대신 군부 호전광들은 이번 훈련이 『북의 천안함 공격에 대한 대응조치의 일환』이라느니, 『동맹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이라느니 뭐니 하며 훈련의 목적이 마치도 「방어」에 있는 듯이 떠들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저들의 더러운 북침야욕을 가리기 위한 기만술책에 불과하다.

한미호전광들이 벌여 놓고 있는 이번 훈련의 침략적 성격과 범죄적 기도는 절대로 가릴 수 없다.

지난시기 이남군부의 주도하에 진행되었던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훈련이 올해에는 한미연합군사령부의 주도하에 벌어지게 될 뿐 아니라 훈련규모에서도 1만여명의 미군병력과 국군이 포함되었던 것과는 달리 이남과 해외주둔 미군 3만여명을 포함하여 사상 최대 규모의 침략무력이 동원되었다는 사실이 이를 실증해 준다.

이것은 이번 합동군사훈련이 종전의 훈련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만큼 호전적이며 침략적인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 주는 것이다.

한미호전광들의 이 무모하고도 광란적인 전쟁기도를 그대로 방임해둔다면 남과 북의 우리 민족에게 어떤 참혹한 핵 재난이 덮씌워 지겠는가 하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각계 민중은 미국과 이명박 역적패당의 위험 천만한 북침전쟁도발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고 민족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한 반미, 반전평화 수호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한다.